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 1년간 활동 마무리
상태바
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 1년간 활동 마무리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11.2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2일 활동결과 보고서 채택...내달 17일 활동 종료
경기도의회 독도수호 특별위원회 소속 위원들이 22일 활동 결과 보고서를 채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독도수호 특별위원회 소속 위원들이 22일 활동 결과 보고서를 채택하고 1년간의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의회 독도수호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용성 · 이하 특별위원회)는 22일 활동 결과 보고서 채택을 끝으로 1년간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특별위원회는 경기도내의 독도 수호 활동을 위해 지난해 12월 18일 구성돼 한 차례 활동 기간 연장을 통해 최종적으로 다음달 17일 활동이 종료된다.

특별위원회는 그동안 경기도ㆍ경기도교육청의 독도 관련 사업추진 상황을 점검 및 독려하고,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따른 국내외 이슈에 성명서를 발표하는등 현안에 대해 즉각적으로 대응해왔다.

또 독도에 관한 인식 제고를 위해 경기도와 함께 전시회,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했다.

특히 독도를 사랑하는 청년 작가 등과 함께 2차례의 전시회를 개최, 독도의 날을 홍보했고 최근에는 청소년 눈높이에 맞춘 비대면 참여형 독도콘서트를 개최, 미래 세대가 독도 역사에 대해 올바르게 이해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만들었다.

한편 특별위원회에는 총 21명의 위원(더불어민주당 김용성, 최경자, 양경석, 김현삼, 민경선, 배수문, 송영만, 안혜영, 장태환, 고찬석, 김경호, 김영해, 김은주, 김중식, 유근식, 유영호, 이종인, 이진, 이필근, 임채철 위원, 국민의힘 한미림 위원)이 참여했다.

김용성 위원장은 “독도수호 특별위원회는 경기도내 독도 수호 활동에 적극 참여해 언론을 형성하고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 정책을 함께 고민하며 새로운 대안을 제시했다”며 “우리가 앞으로도 고유의 영토 독도의 역사를 정확히 알고, 일본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고 엄중하게 대응한다면 미래에도 독도는 굳건히 수호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