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 행감서 문제 지적·개선 촉구
상태바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 행감서 문제 지적·개선 촉구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11.2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가 24일 복지여성국 복지정책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의회)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가 24일 복지여성국 복지정책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의회)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이미경)는 24일 복지여성국 복지정책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한원찬 의원(국민의힘, 지·우만1·2·행궁·인계동)은 “‘보편적 복지’를 위해 주는 각종 지원금이 오히려 빈부 격차를 키운다”며 “여러 사회문제 중 어디에 초점을 맞춰 복지정책을 추진해야 할지에 대해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희승 의원(더불어민주당, 영통2·3·망포1·2동)은 “헬스장이나 수영장을 운영하는 사회복지기관의 경우, 새벽 출근과 늦은 저녁 퇴근으로 인해 초과근무가 불가피하다. 초과근무 상한시간의 상향 조정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명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자1·2·3동)은 “복지정책이 점점 확대·강화되고 있고, 세대별·계층별로 살펴야 할 게 많음에도 전체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가 없다”며 “복지재단 설립을 적극 검토해 복지정책을 효율적으로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미옥 의원(더불어민주당, 금곡·입북동)은 지난해 행감 때 지적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개선이 빠르게 이뤄진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좋은 시책·제도는 복지시설 간 공유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복지서비스를 마련토록 하고, 기관마다 애로사항을 청취, 해결에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박태원 의원(국민의힘, 평·호매실동)은 “법인전입금은 위수탁업체 선정에 영향을 주는 만큼 합리적으로 운영돼야 한다. 부득이한 사유로 감액을 하더라도 기관별로 차별없이 일률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공정한 기준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김진관 의원(더불어민주당, 지·우만1·2·행궁·인계동)은 복지관 식자재 납품에 관내 업체 이용 실적이 저조한 것에 대해 ‘행감 면피용’이라고 비판하며, “대기업보다는 수원지역 내 영세업체를 이용할 수 있도록 더 적극적으로 방법을 강구할 것”을 당부했다.

최영옥 의원(더불어민주당, 원천·영통1동)은 “취약계층이 지역자활센터에만 머물러 있는 것은 그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지 않는다”며 “자활능력을 갖춰서 취업 등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토록 신경 써 달라”고 요청했다.

조명자 의원(더불어민주당, 세류1·2·3·권선1동)은 “지난 현장 방문 시,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근무환경이 상당히 열악한 상태였다. 종사자들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매산동 도시재생센터 내 공간으로 센터를 이전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이미경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영통2·3·망포1·2동)은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사회복지 서비스의 규모가 중요한 게 아니라, 콘텐츠를 어떻게 개발해서 발 빠르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복지서비스의 질이 달라진다”며, “우선순위를 정해서 과감하게 예산을 투여해야 한다”고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