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팽성에 옛 '평택현 관아터' 표지석 제막
상태바
평택시, 팽성에 옛 '평택현 관아터' 표지석 제막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12.2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표지석 및 역사적 의미설명 안내판으로 구성
- 고지도 및 영문설명도 덧붙여 시민.외국인 이해 도와
27일 정장선 평택시장(왼쪽에서 네번째)을 비롯한 지역내빈, 관계자들이 옛 평택현 관아 터 표지석 제막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평택시)
27일 정장선 평택시장(왼쪽에서 네번째)을 비롯한 지역내빈, 관계자들이 옛 평택현 관아 터 표지석 제막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평택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평택시는 27일 팽성읍행정복지센터에서 옛 평택현 관아 터 표지석 제막식을 가졌다.

제막식에는 정장선 시장과 홍선의 의회의장, 시・도의원 및 팽성읍 단체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설치한 표지석은 화강암 재질로 조선시대 평택현의 관아터임을 알리는 표지석과 역사적 의미를 설명하는 안내판으로 구성됐다. 평택현의 고지도와 함께 영문설명도 덧붙여 시민은 물론 미군 등 외국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평택현의 관아가 있던 곳은 지금의 팽성읍행정복지센터로 1872년 제작된 ‘평택현지도’를 통해 옛 관아의 모습을 알 수 있다. 관아는 수령의 업무 공간인 ‘동헌’과 살림집인 ‘내아’, 곡물대여기관인 ‘사창’과 망궐례 의식을 행한 ‘객사’등이 자리하고 있었다. 현재 관아의 건물 중 유일하게 팽성읍 객사(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37호)가 남아 있으며, 나머지는 일제강점기에 사라졌다.

한편 시는 이번 표지석 설치를 시작으로 평택현 관아 전체 시설에 대한 역사적 고증과 함께 주산인 부용산과 평택향교 등을 포함하는 문화재탐방 프로그램 등도 개발할 계획이다.

정장선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관아터 표지석 설치는 시민들께 우리의 정체성을 알려주는 것으로, 그 동안 노력해 주신 평택문화원 지역사학자와 문화재지킴이 등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역사와 문화의 가치를 드러내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