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 광교, 유네스코 주관 '베르사유 건축상' 세계 1위 수상
상태바
갤러리아 광교, 유네스코 주관 '베르사유 건축상' 세계 1위 수상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12.30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르사유 건축상 올해의 쇼핑몰 부문 1위로 선정된 갤러리아 광교 전경.(사진=갤러리아백화점)
베르사유 건축상 올해의 쇼핑몰 부문 1위로 선정된 갤러리아 광교 전경.(사진=갤러리아백화점)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갤러리아백화점은 갤러리아 광교가 유네스코 주관 ‘2021 베르사유 건축상’에서 국내 최초로 올해의 ‘쇼핑몰’ 부문 세계 1위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베르사유 건축상(Prix Versailles)’은 은 2015년 프랑스에서 시작한 건축 디자인 상으로 파리에 위치한 유네스코 본부에서 직접 개최하는 상이다. 

매년 전 세계 건축물을 대상으로 ▲건축 ▲인테리어 ▲익스테리어 분야에서 문화 및 자연과 최고의 조화를 이룬 작품을 선정한다. 

총 8개 부문(▲쇼핑몰 ▲공항 ▲학교 ▲운송시설 ▲스포츠시설 ▲호텔 ▲상점 ▲레스토랑)을 대상으로 부문별 최고 작품을 선정한다.

베르사유 건축상은 세계 6개 대륙의 쇼핑몰 부문 최고 작품을 각각 선정했고, 선정된 6개 쇼핑몰 중 갤러리아 광교를 전 세계 1위 작품으로 선정했다. 

갤러리아 광교와 경쟁했던 후보군으로는 ▲아제르바이잔의 ‘데니즈 몰’ ▲인도의 ‘피닉스 팔라시오’ ▲미국의 ‘쏘밀 마켓’ 등이 있다. 

갤러리아 광교는 지난해 3월 다른 백화점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외관과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문을 열었다. 

갤러리아 광교는 거대한 암석층 단면 문양을 형상화환 외관에 삼각형 유리로 만들어진 유리통로가 입구에서부터 전 층을 나선형으로 휘감고 있다. 

또 백화점에는 창문이 없다는 정형적인 형식을 깨고 유리 통로인 ‘갤러리아 루프’를 활용, 백화점 업계 최초로 전 층에 빛을 들여오는 파격을 선보였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갤러리아 광교가 경기 남부권을 넘어 국내를 대표하는 건축 랜드마크로서 세계적으로 평가받은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갤러리아 광교는 지난해 ‘2020한국건축문화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 기존 판매시설 건축형식의 한계를 넘어 색다른 차원의 건축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