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택 화재 현장 투입 소방관 대상 건강진단·긴급 심리지원 실시
상태바
경기도, 평택 화재 현장 투입 소방관 대상 건강진단·긴급 심리지원 실시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1.1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재현장 투입 소방공무원 대상 호흡기 진단‧흉부 방사선 촬영 등 건강진단
- 송탄소방서 전직원 및 희망자 선정해 긴급 심리지원도 실시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전경.(사진=경기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전경.(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가 평택 물류센터 신축공사장 화재현장에 투입된 소방공무원들의 건강과 동료직원들의 심리안정을 돕기 위해 건강진단과 긴급 심리지원을 실시한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평택 물류센터 화재 발생시 현장에 투입됐던 소방공무원이 다량의 유해물질에 노출됨에 따라 이들을 대상으로 오는 18일까지 건강진단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평택굿모닝병원을 비롯한 3개 검사기관에서 호흡기 진단과 흉부 방사선 촬영, 전혈구(벤젠) 검사, 혈중금속 농도 측정 등을 검사한다.

이와 함께 현장투입 소방관들의 심리안정을 위한 긴급 심리지원도 실시한다. 

대상은 순직사고가 발생한 송탄소방서 전 직원(250명)을 비롯해 고인과 친분이 있거나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희망직원이다. 

내‧외부 상담 전문인력을 소방서에 파견해 일대일 개별 긴급상담과 심리 위험도 진단(위기스크리닝 검사 등)을 할 방침이다.

권용성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소방행정과장은 “동료직원들의 갑작스러운 순직에 경기도 소방공무원들이 심리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건강진단과 긴급 심리지원 추진을 통해 직원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세밀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