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위기청소년 대상 흉터·문신 제거 지원
상태바
경기도, 위기청소년 대상 흉터·문신 제거 지원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3.3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해․폭력피해 흉터⋅문신 때문에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위기 청소년들에게 치료비뿐만 아니라 심리상담도 지원
위기청소년 상처제거 지원사업 포스터.(사진=경기도)
위기청소년 상처제거 지원사업 포스터.(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가 흉터나 문신 때문에 심리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 청소년들에게 상처 제거를 위한 치료비와 심리상담을 지원한다.

‘위기청소년 상처 제거 지원 사업’은 최근 청소년들의 ‘자해 인증샷’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유행처럼 번지며 자해·자살 시도 증가에 따른 것이다. 경기도 주민참여예산으로 제안돼 2022년 첫 시행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자해나 폭력으로 발생된 흉터나 문신 제거를 희망하는 위기 청소년들에게 상처 제거를 위한 치료비 지원뿐만 아니라 전문 상담사를 배치해 필요시 심리상담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사업 대상은 상처 제거를 희망하는 도내 만 9세~24세의 위기청소년이며,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 사례판정위원회에서 해당 청소년의 위기상황 등을 고려하여 대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들은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031-248-1318→내선 403)로 문의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화진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흉터나 문신 때문에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이 상처 제거 치료와 심리상담을 통해 자신감을 회복하고 자신의 꿈과 희망을 되찾아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