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이전 기념식 개최 
상태바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이전 기념식 개최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3.3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 효원로 옛 청사에 있던 평화의 소녀상, 광교 현 청사로 이전
- 장현국 의장, 장 의장 “역사 직시하고 바르게 성찰해야 과거와 비로소 화해할 수 있다”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이전 기념식’ 을 마치고 도의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이전 기념식’ 을 마치고 도의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의회(의장 장현국 · 더민주, 수원7)은 30일 1층 도의회 현판 옆에서 ‘평화의 소녀상 이전 기념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장 의장을 비롯, 진용복(더민주, 용인3)·문경희(더민주, 남양주2) 부의장, 정승현 의회운영위원장(더민주, 안산4),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의왕1), 독도사랑·국토사랑 회장인 김용성 의원(더민주, 비례) 등 도의원과 조정식 국회의원, 박정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은 수원 효원로 옛 청사에 설치돼 있던 평화의 소녀상을 광교 현 청사로 이전을 기념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다시금 기리고, 이들의 인권과 명예 회복에 대한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장현국 의장은 인사말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시작으로 과거사 청산을 통해 역사인식을 올바로 정립해야 한다”며 “역사를 직시하고 바르게 성찰해야만 과거와 비로소 화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은 단지 아픈 과거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희망찬 미래를 그려내는 시작을 상징하는 조형물”이라면서 “경기도의회는 오늘 광교 신청사에 다시 놓인 평화의 소녀상과 함께 새로운 미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상징하는 조형물로 지난 2011년 12월 14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 처음 세워졌고 이후 전국 각지와 해외에 추가로 건립되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실상과 피해를 알리는 역할을 해왔다.

이와 관련, 제10대 경기도의회는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단(단장 김봉균 의원)’을 구성하고 의원들의 자발적 모금을 통해 2018년 12월 14일 전국 지방의회 최초로 의회 청사 앞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