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국립축산과학원 반송(盤松), 영흥공원으로 이식
상태바
옛 국립축산과학원 반송(盤松), 영흥공원으로 이식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4.1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시, 한국농어촌공사·영흥공원 조성 민간사업자와 협력해 반송 이식 추진
- 한국농어촌공사 수원시에 반송 기증...민간사업자 '천년수원'은 이송 비용 기부 
옛 국립축산과학원 부지 내에 있는 반송. (사진=수원시)
옛 국립축산과학원 부지 내에 있는 반송.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는 옛 국립축산과학원(오목천동 562)에 있던 반송(盤松) 1그루를 수원시 최초 민간공원으로 조성되는 ‘영흥공원’(영통구)에 옮겨심었다고 18일 밝혔다.

이 반송은 지난 1969년 4월 국립축산과학원이 수원시로 이전했고, 당시 국무총리였던 정일권(1917~1994) 총리가 이듬해 방문했을 때 기념식수로 심었다.

그러나 국립축산과학원이 지난 2015년 전북 완주로 이전함에 따라 종전부지에 남아있었다. 수령은 60년 이상이고, 높이 4.5m, 수관폭(樹冠幅)은 8m다.

조경적으로 가치가 있는 우량 수목이고, 역사성·희소성도 있지만 이식 비용 문제 등으로 인해 지금까지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지 못했다.

수원시는 가치가 높은 명품 반송을 의미있는 장소에 옮겨심을 방안을 고민했고, 한국농어촌공사·영흥공원 민간사업자(천년수원)와 협의해 수원시 최초의 민간공원인 영흥공원에 식재하기로 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2억원 이상 가치가 있는 반송을 수원시에 기증하고, 민간사업자는 이송 비용을 기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굴취·분뜨기·전지 작업 등을 했고, 18일 새벽 저상트레일러를 이용해 반송을 영흥공원으로 운반해 식재하기에 이르렀다.

옛 국립축산과학원에 있는 반송을 이송하기 위해 뿌리를 묶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옛 국립축산과학원에 있는 반송을 이송하기 위해 뿌리를 묶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한편 영통구 원천동 303번지 일원에 있는 영흥공원은 1969년 6월 공원시설로 지정된 근린공원이다. 수목원과 공원 등을 조성하는 영흥공원 민간개발 조성사업은 올해 8월 준공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가치가 높은 반송을 사람이 찾지 않는 종전부지에 방치하는 것이 안타까웠다”며 “수원시 최초의 민간공원에 수원의 역사가 담긴 반송을 이식하면 나무에도 좋고, 역사적인 가치도 있다고 판단해 이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반송을 기증해준 한국농어촌공사와 이식 비용을 기부해준 민간사업추진자에게 감사드린다”며 “명품 수목인 반송이 영흥공원의 상징목으로서 잘 자랄 수 있도록 세심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