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똑똑한 전기차 시스템 구축...국비 5억원 확보
상태바
용인시, 똑똑한 전기차 시스템 구축...국비 5억원 확보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5.1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기차 충전구역 관제IOT 디바이스 및 AI 완속충전기 기술 실증’ 과기부 공모 선정
전기차 급속충전소 관제장치 구상도.(사진=용인시)
전기차 급속충전소 관제장치 구상도.(사진=용인시)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용인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2년 지능형 IOT적용 확산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5억원을 확보했다.

11일 용인시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공모는 ‘전기차 충전구역 관제IOT 디바이스 및 AI 완속충전기 기술 실증’로, 전기차 급속충전소에 관제장치 30대를 설치하고 민간시설에 가변전력을 활용한 융합형 AI(인공지능) 완속충전기 30대를 설치하는 내용이다. 

관제장치는 전기차 충전구역에서 불법 및 장기 주차 등의 방해행위가 발생하면 안내 음성을 송출하거나 해당 차주에게 문자를 발송하고, 위반 시에는 과태료를 부과한다. 

완속충전기는 전기차 충전소가 설치된 건물의 여유 전력을 탄력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장치로, 시는 기술 실증을 통해 전기차 충전에 따른 과부하나 저전력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시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이노씨엔에스, 세상을바꾸는사람들과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12월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사업에는 국비 5억원을 포함해 시비 5000만원, 민간투자 9000만원 등 총 6억4000만원이 투입된다.

시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 대수는 날로 늘어가는데 전기차 충전구역을 효율적으로 관제할 수 있는 시스템은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스마트기술이 접목된 관제 시스템으로 전기차 충전방해 행위를 원천 차단하고 주민 간 갈등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