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 이재준 수원시장 후보, "서울3호선 세류역 연장 반드시 해내겠다"
상태바
[6·1 지방선거] 이재준 수원시장 후보, "서울3호선 세류역 연장 반드시 해내겠다"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5.1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3호선 연장 대상지 현장점검..."수원에서도 광역시 지하철 시대 이루겠다"
이재준 예비후보가 제시한 3호선 확대 연장안 예상도.
이재준 예비후보가 제시한 3호선 확대 연장안 예상도.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특례시장 후보는 11일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인천 등 광역시 지하철 시대를 수원에서도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대표 공약인 서울 3호선 연장안인 대상지를 방문, 이같이 밝히고 삼성전자역 대상지인 영통 사거리에서 출발, 권곡사거리(아이파크시티역)를 거쳐 세류역까지 이동하며 주변을 현장 점검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달 24일 서울 3호선을 광교역(신분당선 환승)에서 광교중앙역(신분당선 환승), 원천역(신수원선 환승), 삼성전자역(가칭), 아이파크시티역(가칭)을 거쳐 세류역(국철1호선 환승)까지 확대 연장한다는 공약을 발표했었다.

이재준 후보는 영통 사거리(삼성전자역) 방문 후 “수원의 상징인 삼성전자와 인근 기업들에 종사하는 분들이 약 3만4000명 정도로 안다”며 “삼성전자의 경우 출퇴근 버스를 운영하고 있지만 대중교통이 불편해 일과 후 직원들간 사적 교류가 원활하지 못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들이 사적 교류 등을 통해 수원 내에서 소비를 해야 지역경제 승수효과를 높일 수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3호선 연장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권곡사거리(아이파크시티역)를 방문, “이 지역의 대중교통 접근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자가용 의존도가 높고 이로 인해 주차난과 불법주차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3호선 확장의 필요성을 재차 확인했다.

이 후보는 이어 세류역에 들러 “세류역 연장은 곡반정동, 수원아이파크시티 지역의 광역 대중교통 접근성이 불편하다는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광교역, 광교중앙역, 원천역, 세류역은 환승역으로서 더블역세권의 가치를 가져 수원 지역 전체의 균형 발전을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3호선 연장 사업은 지난 2020년 7월 수서차량기지 이전을 포함한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에 대한 사전타당성 용역이 시작됐다. 2020년 7월 8일 수원시, 용인시, 성남시가 공동으로 ‘서울3호선 연장 대응 및 효율적 대안마련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했다. 이에 광교지역까지 서울3호선 연장을 검토했고 2020년 총선에서 광교지역의 주요 공약으로 제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