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 김용남 수원시장 후보, “첫째아이부터 출산지원금 1000만원 지급하겠다”
상태바
[6·1 지방선거] 김용남 수원시장 후보, “첫째아이부터 출산지원금 1000만원 지급하겠다”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5.15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산부터 보육·교육까지 이어지는 통합지원시스템을 구축 약속
김용남 국민의힘 수원시장 후보가 15일  수원시 육아종합지원센터 앞에서 한 신혼부부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김용남 후보 선거캠프)
김용남 국민의힘 수원시장 후보가 15일 수원시 육아종합지원센터 앞에서 한 신혼부부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김용남 후보 선거캠프)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김용남 국민의힘 수원특례시장 후보는 15일 "첫째 아이부터 출산지원금 10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매일 수원의 44개동을 한곳씩 찾아가는 '포(4)동 포(4)동 캠프' 41번째 지역으로 장안구 정자2동에 위치한 수원시 육아종합지원센터에 차린 1일캠프에서 시민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한 신혼부부는 "경제적 부담, 맞벌이로 인한 육아 걱정 등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아이를 낳지 못하고 있다"며 "아이 키우기 좋은 수원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용남 후보는 “다른 지자체에서는 다섯째는 낳아야 1000만원을 준다고 하는데 수원시에서 아이를 출산하는 엄마라면 첫째부터 1000만원, 둘째, 셋째 구분하지 않고 아이를 낳으면 1000만원의 출산지원금을 지급해 자유롭게 사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출산지원금 신청 관련 “소득, 재산 등 복잡한 자격 기준이 없고, 많은 서류를 준비할 필요도 없다”며 “수원시 거주 기간 등 일정 조건만 충족하면 무조건 지급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수원시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로 봐도 저출산 현상이 너무 심각하다”며 “아이를 낳고 키우는 현실적인 어려움을 국가가 다 해줄 수 있으면 좋겠지만, 당장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수원시부터 출산부터 보육·교육까지 이어지는 통합지원시스템을 구축해 아이 키우기 좋은 수원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또 “24시간 운영 어린이 전문병원을 유치하고, 직장 생활을 하는 부모님들이 아이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시간 연장형 어린이집을 확대해 부모님들이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용남 후보는 “아이를 낳고 키우는데 마을 하나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아이가 태어나서 바르고 건강하게 자라는데 수원시가 돕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