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심야 택시 승차난 해소 위해 시.군에 택시 부제 해제 협조 요청
상태바
경기도, 심야 택시 승차난 해소 위해 시.군에 택시 부제 해제 협조 요청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5.16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장기화로 택시 운수종사자 수 감소, 심야 운행 택시 부족 상황
- 수원시, 내달 1일부터 야간 교대 시간 기존 자정(24시)에서 다음날 5시로 변경 방침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전경. (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난 해소를 위해 도내 시.군에 택시 부제 해제 협조 요청 공문을 발송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다.

이는 거리두기 해제 이후 대중교통이 끊기는 심야시간대 택시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택시 운수종사자 수 감소로 해당 시간대에 이용 가능한 택시가 부족한 데 따른 것이다.

16일 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에서 운영 중인 택시는 개인택시 2만7234대, 법인택시 1만618대 등 총 3만7852대로, 이중 부제를 적용받고 있는 대상은 수원시 등 11개 시.군 4522대로 전체 택시의 약 12%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내 각 시.군은 지역별 실정에 맞는 대책을 수립·추진하는등 능동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수원시의 경우 오는 6월 1일부터 야간 교대 시간을 기존 자정(24시)에서 다음날 5시로 변경할 방침이다.

또한 현재 의왕시 등 일부 시에서도 부제 해제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등 이른 시일 내에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사를 도에 밝힌 상황이다.

특히 현행법상 택시 부제 해제 권한을 시.군이 보유하고 있는 만큼, 더 많은 시.군이 부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협의를 진행해 도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택시 운수종사자들이 택배나 배달업종 등으로 이직한 상황임을 고려, 운수종사자 확충을 위해 향후 택시법인 조합과 협력해 취업박람회를 개최하는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