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전 커피 마시면 경기력 향상 입증됐다.
상태바
운동 전 커피 마시면 경기력 향상 입증됐다.
  • 박세주 기자
  • 승인 2020.12.1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소 커피 즐기지 않더라도 운동 1시간 전에 마시면 운동 성과 개선
운동 1시간 전 커피 마신 아마추어 사이클 선수의 운동 성과 1.7% 증가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메일’, 코번트리 대학 연구 결과 9일 소개

[한국농어촌방송=박세주 기자]운동 전에 커피를 마시면 경기력이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가 영국에서 나왔다.
아마추어 사이클 선수에게 운동 전에 커피나 커피와 유사하게 보이는 카페인 미(未)함유 음료(placebo)를 각각 제공했는데 커피 섭취 그룹의 운동 능력이 1.7% 높았다는 것이다.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메일’(Daily Mail)은 ‘연구에 따르면 외부 활동 전 1컵의 커피 섭취가 최상의 성취 개선(Drinking a cup of coffee before working out could improve peak performance, study claims)이란 제목의 9일자 기사에서 커피에 풍부한 카페인이 경기력 강화의 비밀이라고 소개했다. 이는 영국 코번트리 대학 생명과학과 닐 클라크(Neil Clark) 교수팀이 매주 1∼3회씩 1년 이상 사이클을 즐긴 아마추어 선수 46명을 운동 전 커피를 마신 그룹과 커피와 비슷하게 보이지만 카페인이 없는 음료를 마신 그룹으로 나눈 뒤 운동 능력을 평가한 결과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스포츠 영양과 운동 신진대사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Sport Nutrition and Exercise Metabolism)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경기용 자전거로 3마일(약 5㎞)을 달리기 전에 한 그룹엔 커피, 다른 그룹엔 카페인이 없는 플라세보(placebo) 음료를 제공했고, 커피를 마신 그룹이 1.7% 더 나은 운동 성과를 나타냈다.
이는 아마추어 선수가 일상적으로 하루에 몇 잔의 커피를 마시느냐와는 무관하였으며, 평소 커피를 즐기지 않는 사람이라도 운동 전에 커피를 마시면 운동 성과가 개선된다는 것이다.

클라크 교수는 “커피에 풍부한 카페인 소비와 운동 성과ㆍ지구력 향상이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 연구의 결론”이며, “지속적인 커피 섭취와 활동 능력의 관계를 밝힌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각자의 체중 ㎏당 3㎎의 커피를 운동 1시간 전에 마신 뒤 사이클로 5㎞를 달린 아마추어 사이클 선수도 운동 능력이 높아진 것은 마찬가지였다.
체중이 70㎏인 사람이 운동 전에 카페인을 210㎎ 섭취하면 경기력이 향상된다는 것이다.

커피 1컵엔 일반적으로 75∼100㎎이 들어 있으므로 운동 전에 커피를 두 컵 이상 마신 셈이다. 
기사 내용에는 “커피를 즐겨 마시면 하루 열량 소비를 5%까지 늘릴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되었으며, 규칙적인 운동과 함께 매일 2∼4컵의 커피를 마시면 체중 감량이 촉진된다는 것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