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국민과 어촌의 디지털 연결가교가 된다!
상태바
청년들, 국민과 어촌의 디지털 연결가교가 된다!
  • 김수인 기자
  • 승인 2021.06.08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7일부터 어촌체험 온라인 예약관리 및 홍보활동 추진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스마트 어촌 지원사업’으로 채용된 청년 IT 전문가들이 6월 7일(월)부터 현장에 배치되어 국민과 어촌의 디지털 가교 역할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어촌 지원사업은 어촌체험휴양마을의 온라인 예약 및 고객관리와 온라인 홍보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IT 관련 전공 또는 관련 경험이 있는 청년 인력을 채용하여 어촌마을에 파견하는 사업으로, 올해 제1차 추가경정예산에 약 5억 원 규모의 예산이 반영되었다. 

청년 인력 온라인 직무교육
청년 인력 온라인 직무교육

 

  해양수산부는 청년 인력 채용을 위해 지난 5월 공개모집을 진행하였고, 서류심사와 실시간 화상 면접을 거쳐 최종적으로 45명의 청년인력을 선발하였다. 

  해양수산부는 45명의 청년들을 대상으로 5월 26일부터 28일까지 온라인 직무교육을 시행했고, 각각 파견될 지역과 어촌체험휴양마을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교육도 실시하였다. 또한, 누리집 관리와 홍보 콘텐츠 제작, 온라인 예약관리 등 담당 직무별 심층 교육도 진행하여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하였다. 45명 전원이 교육을 수료함에 따라, 6월 7일부터는 마을 현장에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였다.
  선발된 청년들은 11월까지 6개월간 어촌체험휴양마을에 배치되어 온라인 예약시스템 구축, 마을별 홍보 콘텐츠 제작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또한, 이들이 근무를 종료한 이후에도 마을에서 이를 지속해서 활용할 수 있도록 누리소통망(SNS) 관리 방법, 온라인 홍보 역량 강화 교육 업무도 수행한다.

어촌체험휴양마을 홈페이지 및 온라인 홍보 교육
어촌체험휴양마을 홈페이지 및 온라인 홍보 교육

 

  전북지역 활동자로 선발된 정효진(전북 고창 거주) 씨는 “임신과 육아로웹 디자이너와 IT 교육자로서의 경력이 단절되어 안타까웠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전문성을 다시 한 번 발휘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으며, 경기지역 활동자 전진문(안산시 거주) 씨는 “화장품 브랜드 마케팅 경험을 살려 적극 참여하고자 하며, ‘어촌지역 디지털 뉴딜’에 직접 참여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 분야 창업도 준비해 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성열산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다양한 경험을 가진 청년들이 어촌에서 역량을 발휘해줄 것으로 기대하며, 이 사업이 어촌체험휴양마을과 청년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