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들깨 우량품종‘다유’추천
상태바
충북농기원, 들깨 우량품종‘다유’추천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10.1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모작 재배에 적합하고, 수량이 많은‘다유’품종 선발
들깨‘다유’품종 재배 포장 (좌측 하단 :‘다유’종자) (사진=충북도청)
들깨‘다유’품종 재배 포장 (좌측 하단 :‘다유’종자) (사진=충북도청)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최근 기후온난화 및 이상기후에 대응한 중부지역 작부체계 적응 들깨 우량품종 선발시험 결과‘다유’품종이 충북지역에서 가장 우수한 품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충북지역 들깨 재배실태를 조사한 결과, 종자를 자가 채종하는 농가 비율이 약 40%로 높았으며, 대부분 1960~1980년대에 개발되어 보급된 품종이거나 토종깨를 재배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들 품종은 기름 함량이 낮고 병해충 피해에 약해 수량이 낮은 단점이 있다. 또한 들깨는 단작(단일재배)보다는 2모작으로 재배하는 농가비율이 80% 이상으로 전(前)작물의 파종시기가 늦어지면 수량이 급격히 감소되기 때문에 2모작 재배 시 만파적응성(늦은 파종에 적응하는 성질)이 높은 품종 선택은 필수이나, 이에 대한 연구가 미미한 실정이었다.

도 농업기술원에서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하여 최근 육성된 들깨 15품종을 선정하여 중부지역 작부체계(참깨 후작)에 적합한 들깨 품종을 선발한 결과‘다유’들깨가 늦은 파종시기(만파)에도 수량이 126kg/10a로 가장 많았고 재래종 95kg/10a 대비 33% 높았다고 밝혔다.

도 농업기술원 특작팀 김영상 팀장은“최근 들깨 재배면적 및 생산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신품종에 대한 정보 및 홍보가 미흡하여 손해를 보고 있는 농가가 많은 실정”이라면서“우리지역 기후에 적합하고 만파적응성이 뛰어난 들깨 우수 품종을 농가에 홍보 하고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