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보존이냐 철거냐' 수원 영신연와 존치문제 다시 불거져
상태바
[단독] '보존이냐 철거냐' 수원 영신연와 존치문제 다시 불거져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1.08.1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계 및 시민단체, "산업유산이자 재생시설로 가치 높다"
- 영신연와 수용 고색지구 도시개발구역 10년넘게 개발사업 지지부진
- 최근 학술용역결과 영신연와 보존가치 인정 받아
공장과 건물 부지에 대한 존치 논란이 최근 다시 불거지고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 옛 벽돌공장 영신연와 건물및 부지 전경(사진=수원일보)
공장과 건물 부지에 대한 존치 논란이 최근 다시 불거지고 있는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 옛 벽돌공장 영신연와 건물및 부지 전경. (사진=수원일보)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보존이냐 철거냐’. 10년 가까이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는 수원시 고색동 소재 옛 영신연와 공장과 건물 부지에 대한 존치 논란이 최근 다시 불거지고 있다.

지난 2019년 수원시가 존치가 어렵다는 잠정 결론을 내리고 철거를 진행하는 듯 했으나 2년이 지난 현재까지 아무런  진척이 없자 지역민을 비롯한 시민 단체들이 재차 보존 요구에 나서고 있다는 것이다.

철거와 보존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영신연와는 산업화가 한창이던 1960년대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공장은 1980년쯤 문을 닫았으나 현재 5775㎡ 면적(건축물 1902㎡)에 가마터, 초벌 야적장, 무연탄 야적장, 창고, 노동자 숙소 등 당시의 시설물이 그대로 남아 있다.

특히 가마터에 있는 가마는 독일의 화학자 호프만이 개발한 '호프만 가마'로 국내 유일한 것이어서 역사적 유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런 영신연와를 문화계 및 시민단체들은 산업유산이자 재생시설로 가치가 높다고 봤다.

 2012년 뜻을 같이하는 지역민들로 구성된 '영신연와 보존 시민모임'이 발족하고 보존 필요성을 대외적으로 알려왔다.

시민모임은 2018년부터 전시회와 함께 서명운동도 펼쳤는데 1500여명의 지역주민이 참여하기도 했다.

수원시는 영신연와의 폐 시설을 문화공간으로 재생하게 해달라는 시민들의 이 같은 요구에 긍정적인 검토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영신연와를 포함한 인근 부지 24만8천여㎡가 지난 2012년 고색지구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돼 민간이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존치보다 철거에 무게를 두고 2019년 철거를 잠정 결정 했었다.

시의 결정 배경에는 2010년부터 민간이 주도하는 '고색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추진 중 이라는 사실이 작용했다.

 해당 사업은 24만8950㎡의 대규모 부지에 공동주택 2007가구, 기반시설 등을 짓는 내용이다.

 민간에서 주도하는 환지방식인데, 영신연와도 사업구역 안에 포함돼 '철거 대상'으로 지정된 바 있다.

그러나 사실 이 사업은 지금까지 고시만 해놓고 개발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이런 상황속에서  최근 학술용역결과 영신연와의 보존가치가 인정을 받자 그동안 존치를 주장해온 시민단체와 문화계가 다시 도시재생으로 보존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는 것이다.

한편 10년 넘게 부진한 개발을 추진하는 쪽에선 공장을 철거하고 기록 일부를 전시하는 방향을 제안하고 있는 중이다.

시민단체와 문화계는 이에 대해  본 건물들을  철거한 후 미니어처 등으로 일부를 전시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는 기존의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합의점을 못 찾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