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말 수원팔달경찰서 문 연다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오는 2023년 말 수원시 팔달구 지동에 수원팔달경찰서가 문을 연다.팔달구 주민들의 치안을 책임질 수원팔달경찰서 부지의 보상 절차가 지난 2월 마무리돼 앞으로는 착공 등 본격적인 건축 과정만 남았다.사업 부지에 거주하던 주민들을 이주시키고 그 자리에 새로운 공공기관을 설립하는 ‘공익사업’의 보상 과정에는 많은 갈등이 표출된다. 그러나 수원 팔달경찰서 부지 보상 과정은 달랐다. 수원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노력했고, 주민들 역시 경찰서 신설을 위한 의지를 모아 소통해 원활하게 절차를 마무리했기 때문이다

오피니언
사진 · 영상
수원뉴스
정치·행정
의정
경제
사회
지역
교육·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