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5.19 일 17:29
HOME 사회 핫클릭기사
화성어차, 혈세 20억 쓰고도 장애인 안전은 '외면''사람 중심' 도시라는 수원시…장애인 단체와 한 차례도 논의 없어
지난달 운행을 앞두고 점검 중인 화성어차.

수원시가 세금 20억원을 들여 새로 제작한 화성어차가 휠체어 사용 장애인을 위한 안전조치가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취재결과 시는 화성어차에 장애인 전용칸을 만들면서 한 번도 장애인 단체 의견 수렴을 거치지 않았다.

또한, 시범운행 기간에도 전동보장구를 이용하는 장애인 실탑승 등 안전점검 과정이 없었다.

현재 비치된 이동식 경사로는 설치 시간이 오래 걸리고, 경사가 급해 여러 사람이 도와야 탑승할 수 있다.

특히 전동보장구의 경우 탑승 후 방향을 돌릴 수 없어 후진으로 내려올 수밖에 없는 위험한 상황이다.

전동보장구를 이용하는 장애인은 탑승을 해도 회전이 불가해 후진으로 내려올 수 밖에 없다. 

시는 문제가 지적되자 지난달 임시방편으로 이동식 경사로 길이를 2m→3m로 바꾸고, 두 대에 먼저 장애인 리프트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탑승 칸 폭 자체가 좁아 리프트가 설치돼도 전동보장구를 이용하는 장애인은 어차에 탑승했을때 정면이 아닌 측면을 바라보고 있어 이용에 불편함은 여전하다.

어차 제작 업체 관계자는 "수원시가 화성어차 제작 당시 장애인 탑승 칸을 만들며 휴대성을 요구해서 리프트가 아닌 이동식 경사로를 설치하게 됐다"며 "사실 전동보장구는 규격이 일정치 않아 제작에 반영하긴 힘들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현재 3·4호 두 차량에 먼저 리프트를 설치하도록 추진 중이다. 또한, 폭이 좁은 문제는 탑승 인원이 줄어들더라도 앞칸을 넓혀서 장애인분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개선하겠다. 이후 반응이 좋으면 1·2호 차에도 확대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지체장애인협회 최종현 수원지회장은 "이번 문제의 근본 원인은 수원시가 처음부터 장애인 단체와 논의 없이 단독으로 진행했기 때문"이라면서 "굳이 장애인 전용 칸으로 만들 필요 없이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해 노인, 임산부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면 훨씬 효율적인 어차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본보는 수원시에 화성어차 제작 상세비용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으나 시는 업체 영업비밀에 해당한다며 공개를 거부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