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칼럼] 매년 증가하는 자궁근종 환자, 가임기 여성이라면 자궁건강과 질환 치료에 관심 가져야
상태바
[닥터칼럼] 매년 증가하는 자궁근종 환자, 가임기 여성이라면 자궁건강과 질환 치료에 관심 가져야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8.03.1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수원 경희보궁한의원 조해진 원장>

자궁근종 환자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가임기 여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자궁근종 환자는 지난 2014년 약 29만6천명으로 나타났다. 해가 넘어가 2015년에는 약 30만6천명, 2016년에는 약 34만명으로 해마다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자궁근종 환자의 연령대별로는 40대가 가장 많았고 30대와 50대, 20대 순으로 나타났지만, 점차 연령대가 다양해지고 있어 젊은 연령대에서도 주의가 필요하다. 자궁질환 중 대표적인 질환인 자궁근종은 자궁을 이루고 있는 근육층에 생기는 혹으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단순 생리통으로 여겨져 방치되어 병이 키워지는 경우가 있다.

자궁근종 혹의 크기는 1cm부터 30cm까지 다양하며, 자궁근종의 크기와 발생 부위 등에 따라 수술여부가 결정된다. 여성들은 주로 임신계획과 준비를 앞두고 자궁건강 검진을 받거나, 갑자기 심해진 생리통이나 늘어난 생리양, 생리주기의 변화 등으로 자궁근종을 발견한다.

하지만 발생 위치와 크기에 따라 여성성을 상징하는 자궁을 적출해야 하는 수술을 해야 할 수도 있으며, 난임과 불임 등을 초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주로 생리통, 생리과다와 골반통, 빈뇨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가임기 여성이라면 여성전문 한의원 등 의료기관을 찾아 주기적인 검사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최근 의료기술과 과학기술이 발전하면서 자궁근종과 자궁선근증 등 자궁질환 치료에 하이푸(HIFU)시술 등과 같은 치료법이 개발되어 사용되고 있지만 부작용이나 재발에 대한 가능성이 없는 것이 아니다. 

환자마다 근종의 발생부위와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치료법을 찾아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경우에 따라서 하이푸 시술 후 한방케어와 한의학적 자궁건강 회복요법 관리가 자궁건강 회복과 열감에 의한 손상 등에 대해 회복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될 수 있다.

대표적인 여성 자궁질환으로 꼽히는 자궁근종 환자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가임기에 접어든 여성이라면 정기적으로 의료기관을 찾아 자신의 자궁건강을 체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생리 때마다 불편함과 통증이 크다면 생리통과 생리주기 등을 체크해 생리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해보고 병원을 방문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자궁근종 외에도 자궁선근증과 다낭성난소증후군, 난소낭종, 자궁내막증, 골반염 등의 자궁질환은 임신과 출산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난임과 불임, 난산과 유산 등의 위험성을 예방하기 위해 자신의 자궁건강에 관심을 갖고 보살펴야 할 필요가 있다.

/ 수원 경희보궁한의원 원장 조해진 한의학 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