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5.21 화 11:06
HOME 연예/이슈
문채원, 억울한 '좋아요'가 부른 곤욕 "정준영과 친분 관계 맞지만…" 누명 호소
(사진: 정준영 SNS)

배우 문채원이 '정준영 사건'에 억울하게 휘말렸다.

13일 문채원의 소속사 측은 "SNS 해킹 활동이 감지됐다"라며 "비밀번호를 바꾸는 등 급히 조치를 취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카카오톡을 통해 확산되는 루머에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가수 정준영은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하고 유포한 것이 드러나 세간의 충격을 자아낸 바 있다.

더군다나 여성 유명인들의 이름이 포함된 '지라시'가 퍼지며 이들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2차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문채원은 정준영의 SNS 게시글들에 '좋아요'를 눌러 세간의 의심 어린 시선을 받았던 것.

이미 영화 '오늘의 연애' 출연과 다양한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의 친분이 잘 알려진 만큼 거센 비난이 쏟아지기도 했다.

문채원이 엉뚱하게 곤욕을 치르면서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