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효주, 마약 루머 확산 "코·입에서 침 질질…'사실아니다'"
상태바
한효주, 마약 루머 확산 "코·입에서 침 질질…'사실아니다'"
  • 연예/이슈팀
  • 승인 2019.05.05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한효주 SNS)

배우 한효주가 때아닌 버닝썬 마약 연루설로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4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김상교 씨 폭행 사건 당일 유명 화장품 업체와 30대 여배우 B씨가 클럽에서 마약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한효주가 그곳에 있었다는 루머가 확대됐다.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정은채의 이름까지 언급되며 연예인들의 2차 피해가 양성되 안타까움이 이어지고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 제보한 익명의 A씨는 30대 여배우 B씨가 화장품 업체 직원에게 야광봉으로 얼굴을 때렸다고 설명했다. A씨는 B씨가 콧물과 침을 질질 흘리는 것은 물론 눈까지 붉게 충혈됐다고 증언했다.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이 더해지면서 논란이 불거졌고, 한씨 소속사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해명과 함께 루머에 대해 법적 대처 의사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