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난동설' 한효주, 이례적인 약물 검사 제안까지…"야광봉 들고 안면 가격" 실체는?
상태바
'클럽 난동설' 한효주, 이례적인 약물 검사 제안까지…"야광봉 들고 안면 가격" 실체는?
  • 연예/이슈팀
  • 승인 2019.05.06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효주 약물 검사 (사진: 정준영 SNS, SBS)

'JM솔루션' 모델로 활동한 배우 한효주가 클럽 버닝썬에서 난동을 부린 30대 여배우라는 근거없는 추측으로 인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지난해 11월 24일 새벽 무렵, 버닝썬 내에서 모 화장품 브랜드 회사가 VIP존 20여개 테이블을 모두 예약해 회식을 했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한 관계자는 당시 회식 자리에 30대 여배우 1명도 자리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여배우가 야광봉을 가지고 인사하는 사람들 얼굴을 다 쳤다. 반갑다면서 얼굴을 때렸고, 맞는 사람들은 4~50대였다. 특히 눈 상태가 많이 충혈 돼 있었고, 침을 엄청 많이 흘렸다"라며 약물 투약 의혹을 내비쳤다.

방송이 끝난 뒤 버닝썬에서 회식을 한 화장품 업체가 'JM솔루션'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한효주는 'JM솔루션'의 모델이었고, 30대 여배우라는 정보와도 일치해 누리꾼들의 의심이 쏟아졌다. 

이에 한효주 측은 "한효주는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한효주는 버닝썬이라는 클럽에도 출입한 적이 없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한효주가 직접 마약 약물 검사를 받아보기를 요구하고 있다.

한편 이번 버닝썬 여배우 관련 악성 루머는 한효주 외에 고준희, 정은채, 김고은도 이름이 거론된 상태다. 고준희, 정은채, 김고은 측도 루머를 완강히 부인하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힌 상황. 그러나 소문만으로도 이미 타격을 입은 이미지는 돌이킬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