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수청, '평택·당진항' 맞춤형 산업지원 항만으로 육성
상태바
평택해수청, '평택·당진항' 맞춤형 산업지원 항만으로 육성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8.0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신항만건설기본계획 수립...단계별 항만 인프라 확충
평택해수청의 평택·당진항 중장기 VISION 홍보 사진.(사진=평택지방해양수산청)
평택해수청의 평택·당진항 중장기 VISION 홍보 사진.(사진=평택지방해양수산청)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평택지방해양수산청(청장 김태석)은 전국 12개 신항만에 대한 중장기 개발계획을 담은 ‘제2차 신항만건설기본계획(2019~2040)(이하 신항만계획)’이 2일 고시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평택·당진항은 전국 12개 신항만 중 인천항, 새만금신항, 목포신항과 더불어 신남방‧대(對)중국 교역 중심축으로서, 자동차·잡화·양곡·제철 등 배후산단 지원 및 대중국 수출입 화물처리를 위한 환황해권 거점 항만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신항만계획에 따라 평택·당진항은  2040년까지 총 2조 8,308억원(정부 1조 2,280억원, 민자 1조 6,028억원)을 투자해 부두 17선석, 배후부지 696만m2, 배후도로 16.4km 등을 추가 조성할 예정이다.

평택해수청은 항만 개발에 있어 ▲미세먼지, 악취의 저감 등 항만환경 개선 ▲도시와의 공존체제 구축 위한 친수시설 확충 ▲밀폐형 하역시스템 도입 ▲항만 내 접안⋅정박시 고유황 연료유 사용 중지 ▲육상전기 사용을 위한 육상전원공급시설(Alternative Maritime Power, AMP) 설치(동부두 컨테이너부두) 등을 통해 청정항만을 구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