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호 도의원, ‘아베 정권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발표
상태바
김경호 도의원, ‘아베 정권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발표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8.0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를 경제 독립의 기회로 삼아 각고 노력 필요”
김경호 도의원(가평)은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를 5일 발표했다.(사진=경기도의회)
김경호 도의원(가평)가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를 5일 발표했다.(사진=경기도의회)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김경호 도의원(가평)은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를 5일 발표하며 이번 위기를 경제독립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 의원은 성명을 통해 일본의 아베 정권이 지난 1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는 발표는 일본의 야만적 경제 침략이라고 정의하고 강력하게 대처해나갈 것을 다짐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이번 행위는 한·일 경제협력과 동북아의 공동번영에도 심각한 훼손을 가할 수 있는 엄중한 사안일 뿐만 아니라 자유무역을 기반으로 하는 국제 분업 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로 세계 경제에도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김 의원은 “경기도민과 가평군민은 함께 싸워가며 이제는 항일이 아니라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으로 삼아 극일을 통해 경제 강국으로 우뚝 서는 경제독립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경제적으로는 “지속 가능한 일본 제품의 불매운동을 시민운동으로 전환하고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 및 경기도 소재부품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를 제정하거나 지원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도와 가평군 등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도 비상식적인 경제 보복조치에 대해 공무적 교류와 일본 제품의 구매 중단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