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표 ‘경기이동노동자 쉼터’ 수원·성남 등 5곳 설치
상태바
이재명표 ‘경기이동노동자 쉼터’ 수원·성남 등 5곳 설치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8.0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이동노동자 쉼터’, 수원ㆍ성남ㆍ안산ㆍ광주ㆍ하남시 공모사업자 선정
민선7기 공약 ‘일터에 가까운 휴식문화 환경 조성’ 일환
이재명표 ‘경기이동노동자 쉼터’가 수원·성남 등 5곳에 설치될 예정이다.(사진=경기도청)
이재명표 ‘경기이동노동자 쉼터’가 수원·성남 등 5곳에 설치될 예정이다.(사진=경기도청)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수원시 인계동, 성남시 성남동 등 경기도내 5곳에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쉼터가 올 하반기부터 설치에 들어간다. 

도는 지난 6일 도청 북부청사 별관 회의실에서 ‘경기이동노동자 쉼터(이하 경기쉼터)’ 시군 선정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수원·성남·안산·광주·하남 5개 시를 공모사업자로 최종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경기쉼터’는 이재명 지사의 공약인 ‘일터에서 가까운 휴식문화 환경 조성’사업의 하나로, 이동노동자들의 휴식여건 보장과 근무여건을 개선하는데 목적을 뒀다.

현재 도내에는 2만 1,600여명의 대리기사가 등록돼 종사중이나 쉼터는 부족한 상황이다.

쉼터는 대리운전기사, 퀵서비스 등 근무특성 상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 등이 주요 이용대상이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게공간을 제공한다. 

또 법률·노무 등 상담과 교육, 문화·복지서비스 등의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공모사업자로 선정된 시군은 쉼터 설치를 위한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돌입하게 되며, 매입·신축·임대 등의 설치 형식과 면적을 고려해 최소 1억 2,500만원에서 최대 9억 2,500만 원까지 총 22억원의 도비를 지원한다.

이중 인계동은 올해 12월, 성남동·경안동·신장동은 내년 1월, 고잔동은 내년 6월 각각 문을 열 예정이며, 운영은 시군이 직영하거나 비영리법인 및 비영리민간단체에 위탁하는 형식을 취할 예정이다. 도는 올해 5개소를 시작으로 오는 2021년까지 총 13개소 이상의 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