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일회용품 사용 집중 단속
상태바
수원시, 일회용품 사용 집중 단속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08.16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전문점 등 인계동 742개 업소 대상
수원시가 일회용품 사용 지도 점검에 나선다.(사진=수원시)
수원시가 일회용품 사용 지도 점검에 나선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가 오는 30일까지 팔달구 인계동 일원 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점 등 742개 업소의 일회용품(플라스틱컵, 비닐봉지 등) 사용 여부를 확인하고, 지도·점검에 나선다. 위반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하고 매장 면적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유동 인구가 많은 수원시청·나혜석 거리 주변 업체를 집중 단속한다. 시 청소자원과 점검반이 일회용품사용 여부를 확인한다. 주요 점검항목은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여부 ▲비닐봉지·쇼핑백 사용 여부(매장 면적 165㎡ 이상) ▲비닐봉지·쇼핑백 무상제공 여부(매장 면적 165㎡ 미만) 등이다. 

김영식 시 청소자원과장은 시민들에게 “환경보호를 위해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고, 개인 컵이나 텀블러를 사용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