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제5차 ‘중소상공인 정책협의회’ 개최
상태바
경기지역 제5차 ‘중소상공인 정책협의회’ 개최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9.06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수출규제 대응전략 마련 위한 합동토론의 장
유관기관들의 현장 실천방안 발표 및 합동 토의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지난 5일 수원 영동시장 28청춘청년몰에서 경기지역 기업인단체 대표와 경기지역 중소상공인 지원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지역 제5차 ‘중소상공인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사진=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5일 수원 영동시장에서 기업인단체 대표와 중소상공인 지원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지역 제5차 ‘중소상공인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사진=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일본 수출규제 이후 분야별 피해기업 지원방안과 범정부 차원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 및 관련 R&D 집행체계 효율성 제고 등을 위한 합동 토론회가 개최됐다.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백운만 청장)은 5일 수원 영동시장 28청춘청년몰에서 경기지역 기업인단체(8개) 대표와 경기지역 중소상공인 지원기관(12개)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지역 제5차 ‘중소상공인정책협의회’를 열었다. 

토론회에선 지난달 확정된 일본 수출규제 관련 자금, 보증, 기술개발 등 관련 추경예산 집행계획에 대한 경기중기청의 설명에 이어 유관기관별로 관련기업들의 피해 및 애로 해소를 위한 지원사업 선정우대 및 특별경영자금 보증시행, 신고센터 운영 등 세부 대응전략에 대한 설명과, 업계측과의 활발한 질의응답이 이뤄졌다.

이밖에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기업 발굴 및 관련정보 기관간 공유방안, 대외의존도 축소를 위한 지역 유망 공급업체의 공동 발굴 및 수요처 연계 방안 등에 대한 토론도 이뤄졌다.  

백운만 경기중기청장은 “추경예산 및 정부차원의 분야별 종합대책들이 마련된 만큼 현장에서 차질없이 시행되고 조기에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관계기관 합동으로 현장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일본의 수출규제를 오히려 지역 중소기업들의 경쟁력 강화 및 혁신성장의 전기로 삼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