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태풍 링링’ 철저 대비 강조
상태바
염태영 시장, ‘태풍 링링’ 철저 대비 강조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09.0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긴급상황점검 대책회의 주재
“과잉대응 느낄 정도로 점검해야”
염태영 시장이 6일 시청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염태영 시장이 6일 시청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태풍 링링에 대해 “과잉 대응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철저히 대비하라”고 강조했다. 

염태영 시장은 6일 오전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긴급상황점검 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염 시장은 “회의 전 대형 공사장, 하천 등 곳곳을 점검했다. 아직 대비가 완벽하게 이뤄진 것 같진 않다. 더 철저히 점검해 피해를 최소화하라”고 지시했다.  

강풍을 동반한 태풍 ‘링링’은 6일 오전 7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에서 시속 20∼30㎞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47m에 이르는 강력한 태풍이다. 7일 수도권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비상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모든 공직자가 비상체계에 돌입했다. 5일 공사장 시설물(타워 크레인 등), 상습 침수지역, 노후 간판 등 재해에 취약한 곳을 점검했다. 빗물펌프장, 수문, 하천, 하수관로 등 방재시설 가동 상태도 살펴봤다. 횡단보도 앞 그늘막은 접거나 묶었다. 6일엔 침수 취약지역, 공사장 임시 시설, 급경사지, 노후 축대, 가로수, 문화재보호구역 내 성곽·구조물 등을 긴급 점검했다.

특히 재개발재건축공사현장의 가림막, 건물 간판, 가로수 등을 철저히 관리해 2차 피해 최소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피해 발생 시 즉각 복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염태영 시장은 “반지하 방 등 주거 상태가 취약한 곳이 많다. 저소득층 주거지역의 모든 주택을 점검하고 피해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또 “모든 보호수를 점검하고 바람에 취약한 나무는 가지치기와 지지목을 설치하라”고 지시했다. 

시는 시민들에게 하천변 산책 자제, 침수 방지시설 설치, 빗물받이 덮개 제거, 외출 자제 등을 요청했다. 고층 건물 창문이나 노후 지방의 상태를 꼼꼼하게 점검하고, 간판이나 외부 시설물은 치우거나 단단하게 묶어놓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