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속 음악과 국악의 ‘이색 콜라보’...'국악외전'
상태바
게임 속 음악과 국악의 ‘이색 콜라보’...'국악외전'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9.10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문화의전당, 음악으로 만나는 히트게임 ‘바람의나라’, ‘천애명월도’
경기도문화의전당이 오는 28일 1일 2회에 걸쳐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개최하는 ‘국악외전’ 시안 포스터.
경기도문화의전당이 오는 28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개최하는 ‘국악외전’ 시안 포스터.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오는 28일 두차례에 걸쳐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게임과 전통국악이 손을 잡은 콜라보 무대, 국악단 게임음악회 ‘국악외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음악회는 국내 게임업체 넥슨과 대한민국 국악단인 경기도립국악단이 함께 선보이는 무대다.  

넥슨과 경기도립국악단은 어린이에게는 즐거운 놀이로, 성인들에게는 하나의 문화로, 생활 속 깊숙이 들어온 게임의 가치를 인지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음악회에서 선보이게 되는 게임은 ‘바람의나라’와 ‘천애명월도’며 국악을 베이스로 하는 동양적인 색채의 두 게임을 선정했다. 만화가 김진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하고 있는 ‘바람의나라’는 한나라와 부여, 낙랑 등 외세에 짓눌려 왕권이 채 확립되지 못한 고구려 초기 이야기이다. 

또 ‘천애명월도’는 중국 무협의 대가 고룡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북송시대 악의 무리인 청룡회와 이를 무너트리기 위한 천하사맹의 대립을 줄거리로 하고 있는 게임이다. 

이 두 게임의 영상은 공연 중 스크린을 통해 관객에게 선보이며 국악의 선율로 게임 속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국악외전’의 지휘자는 한양대학교 출신으로 현재 한국거문고앙상블 상임지휘자로 있는 이경은 지휘자가 맡았다. 

또 전 관람객을 대상으로 공연종료 후 로비에서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번 음악회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바람의나라 및 천애명월도 특별구성 게임아이템을 관람객들에게 선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