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시내버스 합동점검 ‘운송질서 확립 및 안전사고 예방’
상태바
도, 시내버스 합동점검 ‘운송질서 확립 및 안전사고 예방’
  • 장경희 기자
  • 승인 2019.09.12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64개 업체 대상
경기도가 ‘시내버스 운송질서 확립 및 안전사고 예방’ 을 위해 시내버스 합동점검을 실시한다.(사진=경기도청)
경기도가 ‘시내버스 운송질서 확립 및 안전사고 예방’ 을 위해 시내버스 합동점검을 실시한다.(사진=경기도청)

[수원일보=장경희 기자] 경기도가 도내 시내버스의 임의 감차(회)·휴지·폐선 등을 근절해 시내버스 운송질서를 확립하고, 안전사고 예방에 나설 계획이다.

도는 ‘시내버스 인·면허 등 운행실태 및 광역버스 안전띠 점검 계획’을 수립하고 오는 16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도내 시내버스 64개 업체를 대상으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효율적인 점검을 위해 시군, 운수업체, 운송사업조합과 함께 합동점검을 추진할 계획으로, 지난 8월 19일부터 25일까지 업체 자체점검을 실시한데 이어 8월 26일부터 9월 6일까지 시군 사전점검을 벌인 바 있다.

중점 점검사항은 ▲노선별 인가 준수율 ▲안전띠 착용 및 입석금지 안내문 부착 여부 ▲차량안전관리 상태(안전띠 작동, 비상망치 및 소화기 비치, 차량청결관리 상태 등) 등이다.

특히 광역버스(광역급행, 직행좌석)의 경우, 고속도로를 이용해 먼 거리를 이동하는 만큼, 안전띠 착용과 입석금지 사항에 대해 중점 지도할 방침이다.

점검 결과에 따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등 관련 규정 위반사항 발견 시 과징금 부과 등 행정처분을 실시하고, 지적된 사항에 대해서는 운수업체를 통해 개선토록 유도할 방침이다.

김상수 도 버스정책과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시내버스 인·면허 사항을 준수토록 해 서비스 신뢰도를 제고하고, 승객 안전과 이용 편의를 향상함으로써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경각심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