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공공건축물 인권영향평가 협의회’ 제2기 위원 위촉식
상태바
‘수원시 공공건축물 인권영향평가 협의회’ 제2기 위원 위촉식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0.0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건물 인권 친화적 건축 위해 구성
설계부터 건축까지 인권영향평가 시행
‘수원시 공공건축물 인권영향평가 협의회’ 제2기 위원들이 위촉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시 공공건축물 인권영향평가 협의회’ 제2기 위원들이 위촉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의 공공건축물을 인권 친화적으로 만들기 위한 ‘수원시 공공건축물 인권영향평가 협의회’ 제2기가 첫발을 뗐다.

시는 2일 시청에서 제2기 위원 위촉식을 갖고 위원 9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2기 위원은 시 공직자, 인권·건축 분야 전문가 등 9명(신규위원 5명)이다. 임기는 2021년 10월 1일까지다.

2017년 9월 출범한 ‘수원시 공공건축물 인권영향평가 협의회’는 수원시 공공건축물을 인권 친화적으로 만들기 위해 구성됐다.

협의회는 공공건축물의 설계부터 건축에 이르는 등 모든 과정에 ‘인권영향평가’를 시행한다. 인권영향평가 시스템 구축·정책 수립 등에 필요한 사항을 심의·자문한다.

‘인권영향평가’는 시가 정책이나 사업 등을 수립·시행할 때 해당 정책이 시민의 인권에 미칠 영향을 사전에 분석·평가하는 것이다.

협의회는 ‘BF’(barrier-free, 장애물 없는 환경) 인증 기준과 인권에 기반을 둔 ‘유니버설 디자인’(universal design)을 바탕으로 공공건축물에 대한 인권영향평가를 하고 있다. 유니버설디자인은 장애 유무, 나이, 성별, 국적 등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설계하는 것을 말한다.

현재 실시 설계 중인 지동행정복지센터 청사에 대한 인권영향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지동행정복지센터는 수원시 최초의 ‘인권청사’로 건립할 예정이다. 지난 4월엔 광교호수공원 프라이부르크전망대와 생태환경체험교육관에 대한 인권영향평가를 해 장애인 편의시설(화장실 등)을 확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