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수원시새마을회, 키르기스스탄 악바샷 마을에 ‘새마을회관’ 건립
상태바
수원시-수원시새마을회, 키르기스스탄 악바샷 마을에 ‘새마을회관’ 건립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1.08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키르기스스탄 악바샷 마을서 새마을회관 준공식 개최
수원시와 수원시새마을회가 키르기스스탄 악바샷 마을에서  ‘새마을회관’ 준공식을 가진 뒤 마을 주민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시와 수원시새마을회가 키르기스스탄 악바샷 마을에서 ‘새마을회관’ 준공식을 가진 뒤 마을 주민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중앙아시아 북부의 키르기스스탄 마을에 수원시와 수원시새마을회가 새마을운동 확산의 거점이 될 새마을회관을 건립, 8일(현지 시각) 문을 열었다.

수원시와 수원시새마을회는 이날 키르기스스탄 악바샷 마을에서 수원 관계자, 이 마을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마을회관’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수원시 · 수원시새마을회의 ‘지구촌 새마을협력사업’의 하나로 세워진 키르기스스탄 새마을회관은 사업비(시비) 5000여 만원을 투입, 지난 6월 공사를 시작해 10월 말 준공했다.
 
새마을회관은 단층건물(내부 면적 270㎡)로 사무실, 컴퓨터실, 공부방, 주방, 화장실, 강당 등을 갖췄다.
 
악바샷 마을 새마을회관은 주민들의 화합, 마을 공동체 형성 공간이자 키르기스스탄내 새마을운동 확산의 거점이 될 전망이다.
 
왕철호 수원시 자치행정과장은 “키르기스스탄을 비롯한 세계 여러 국가에 새마을정신을 지속해서 전파하고, 그 가치를 알리겠다”면서 “새마을회관이 익바샷 마을주민들에게 사랑받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와 수원시새마을회가 함께 전개하는 ‘지구촌 새마을협력사업’은 저개발 국가에 새마을운동 성공사례·정신 등을 전파해 자립의지를 심어주고, 빈곤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라오스 폰캄마을에서 폰캄초등학교 환경개선 사업(2014~2016년) 등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미얀마 버옛마을에서는 새마을회관 건립·도로포장·양돈사업(2017~2018년) 등을 지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