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일 경기도립국악단 신임 예술감독, 12월 6일 첫 공연
상태바
원일 경기도립국악단 신임 예술감독, 12월 6일 첫 공연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1.2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공연 ‘반향’ 선보여...소리를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
원일 경기도립국악단 신임 예술감독이 연습을 지휘하고 있다.(사진=경기도문화의전당)
원일 경기도립국악단 신임 예술감독이 연습을 지휘하고 있다.(사진=경기도문화의전당)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원일 감독이 경기도립국악단의 새 예술감독으로서 첫 작품을 선보인다.

경기도립국악단은 다음달 6일 오후 8시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기획공연 ‘반향’을 공연한다. 

다양한 방식으로 소리(음악)을 표현한다. 티베트의 죽음 의식인 ‘천장(天葬)’을 관현악곡으로 표현한 <관현악 천장(天葬)>, 여창가객 강권순 선생과 용인시립합창단의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위로한 <진혼곡 Bardo-K>으로 공연을 시작한다. 또 아르보 패르트 <거울 속의 거울>이 이어진다.

관객들이 공연에 참여해 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됐다. <현악영산회상 中 상령산>에 맞춰 무대 위에 준비된 길을 따라 연주자들 사이를 걷게 된다.

이밖에 가야금3중주 임준희의 <순간>, 류시화 시인의 <여섯 줄의 시>, 유희경 시인의 <구름은 구름처럼 구름같이 구름이 되어서>, 원일 예술감독의 <소리 시나위Ⅰ>가 이어진다.

이번 공연은 원일 예술감독의 첫 무대다. 원일 감독의 임기는 올해 11월부터 2년이며 연임 가능하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gac.or.kr)에서 확인. 문의는 경기도문화의전당(031-289-64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