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진정한 민주주의 위한 첫 발걸음 뗐다
상태바
경기도, 진정한 민주주의 위한 첫 발걸음 뗐다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2.06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7일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 개최
사회적 일자리, 3기 신도시 등 주제별 정책토론회 열려
도, 토론회에서 제안된 내용 정리해 도정에 반영 예정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에서 개회사를 말하고 있다.(사진=수원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수원일보)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국민이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한 뒤 직접 정책까지 발의해 그 결과에 대해서 스스로 책임지는 진정한 민주주의가 이뤄질 수 있을까. 경기도가 그를 위한 도전에 나섰다.

경기도민의 도정 참여를 넓히기 위한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가 6일부터 이틀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진행 중이다.

정책축제는 도가 민선7기를 맞아 주민이 도정에 참여하는 숙의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소통의 장이 되기 위해 기획됐다.

첫날 열린 개막식엔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등을 비롯한 500여 명이 찾았다.

이재명 지사는 개회사에서 “국민이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정확한 의사결정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해당 지역 또는 해당 공동체가 자신의 일을 스스로 해결하고 그 결과에 책임지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민주주의”라고 말했다.

개막식에선 정책축제의 비전 선포식이 진행됐다. 비전은 ▲도민 주도 네트워크 활성화 ▲숙의민주주의 생태계 구축 ▲지속가능한 정책참여 확산 등 ‘3대 전략’으로 구성됐다.

정책축제 첫날 '신도시, 시민공론장이 필요하다'는 토론회가 진행 중이다.(사진=수원일보)
정책축제 첫날 '신도시, 시민공론장이 필요하다'는 토론회가 진행 중이다.(사진=수원일보)

개막식은 오후 4시에 진행됐지만 정책축제는 이보다 앞선 오전 11시부터 정책토론회로부터 시작됐다. 축제의 메인행사였다. 모두 16개 주제의 토론회가 열렸다. 첫날엔 기후변화, 사회적 일자리, 공공급식영역 확대를 통한 도농상생방안 등 9개, 7일엔 쉐어하우스 노인공동생활체 확산방안, 육아 및 돌봄사업 지원방안 등 7개다.

각 토론회별로 열띤 논의가 이뤄졌다. ‘신도시, 시민공론장이 필요하다’는 주제의 토론회에선 부천, 인천, 안산, 수원, 고양 등 3기 신도시에 포함된 지역의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나섰다. 이들은 3기 신도시에 해당되는 지역의 문제점을 열거한 뒤 해당 정책이 시민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도시 개발 방향에 대한 시민공론화 과정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토론회를 찾은 시민들은 손을 들어 토론 참가자들에게 궁금한 부분을 질문하는 등 지켜만 보지 않고 적극 참여했다. 

경기도는 각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취합한 뒤 관련 실무부서에 전달할 예정이다. 실무부서는 이를 정리·검토한 뒤 개선·예산 수립 등을 통해 도정에 반영한다. 이번에 나온 목소리들을 어떻게 도정에 녹아들게 하느냐가 이재명 지사 취임 후 처음 열린 정책축제의 숙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