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연말 맞아 케이크 제조·판매 업체 위생점검
상태바
수원시, 연말 맞아 케이크 제조·판매 업체 위생점검
  • 서동영 기자
  • 승인 2019.12.1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까지 현장조사, 시정 조치 또는 행정처분
수원시 공무원이 제과점을 살피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시 공무원이 제과점을 살피고 있다.(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는 연말을 맞아 케이크를 제조·판매하는 업체의 위생 상태를 집중적으로 점검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백화점·대형마트 내 제과점, 아이스크림케이크 판매점, 수제 케이크점 등 412곳이다.

시 관계자와 소비자 식품위생감시원으로 구성된 점검반이 9일부터 현장 점검 중이다. 점검은 13일까지 이어진다.

점검반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판매·사용·보관 여부 ▲케이크 진열대 위생관리 여부 ▲보존·유통 관리 준수 여부 ▲식품위생법 영업자 준수 사항 이행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한다.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하도록 조치하고,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경우에는 행정처분을 내린다.

성낙훈 시 위생정책과장은 “케이크처럼 연말에 소비가 급증한다”며 “시민들이 안전한 식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매장 및 제조업소의 위생 상태를 철저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