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아시아 성곽연구 보고회 열린다
상태바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아시아 성곽연구 보고회 열린다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1.1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오는 21일 수원화성박물관
아시아 성곽연구 결과보고회 포스터.(사진=경기문화재단)
아시아 성곽연구 결과보고회 포스터.(사진=경기문화재단)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문화재단은 오는 21일 오후 1시부터 수원화성박물관 영상교육실에서 ‘아시아 성곽연구 결과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결과보고회는 '2019년 북한산성 연구보존 및 활성화'사업 중 수행된 ‘아시아 성곽 연구 결과보고회’를 한・중・일 성곽 전문가와 함께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비교연구자료와 성곽용어를 정립하는 계기를 갖는 자리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이 주관한다. 결과보고회는 참가 신청을 통해 이뤄지며, 참가 대상은 세계유산 전문가와 대학, 민・관 연구소 및 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세션 1에서는 ‘중앙아시아 지역 성곽연구’(이화종, 한양대학교)를 시작으로 ‘북아시아 지역 성곽 연구’(막심 스토야킨, 국립문화재연구소), ‘동아시아 지역 성곽 연구’(김영수, 서울시립대학교)에 관한 결과보고가 이뤄질 예정이며,

제 2세션에서는 국외 전문가의 중국, 일본 성곽유산에 대한 주제로 ‘중국 북방 지역 성곽 발달사’(류 하이핑, 중국심양건축대학교), ‘일본 성곽유산 연구 동향’(히토시 나카이, 시가현립대학)발제가 이뤄진다.

세션 3에서는 ‘서아시아 지역 성곽연구’(이석우, ㈜동링피엔디)를 시작으로 ‘남아시아 지역 성곽 연구’(이지은, 한국외국어대학교), ‘동남아시아 지역 성곽 연구’(김인아, 동아대학교)에 대한 결과보고가 진행된다.

마지막으로, 한・중・일 성곽 전문가들이 ‘성곽 용어 정립’ 이라는 주제로 종합토론 (좌장: 한필원, 이코모스 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을 진행하고 결과보고회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보고회는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있어 아시아 지역 내 성곽 비교연구 결과와 성곽용어정립 자료를 일반인 및 국내·외 성곽전문가들과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결과보고회의 문의 및 참가신청은 전화(031-231-8527, kimsan0203@ggcf.or.kr)로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