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의전당, 이동노동자 위한 ‘강추위 쉼터’ 운영
상태바
경기도문화의전당, 이동노동자 위한 ‘강추위 쉼터’ 운영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1.2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문화의전당 이동노동자 강추위심터.(사진=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도문화의전당 이동노동자 강추위심터.(사진=경기도문화의전당)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오는 3월 30일까지 집배원, 택배․퀵서비스 기사 등 이동노동자를 위한 ‘강추위 쉼터’를 운영한다.

‘강추위 쉼터’는 이동노동자의 근무환경 개선에 공공기관이 일조하고, 공정 가치실현을 목표로 한 도정 방침에 부응하기 위해서다.

전당은 이동노동자의 편의를 위해 미소도움관 1층 인포샵을 간이쉼터로 지정하고 핫팩, 온음료 등을 상시 비치할 예정이다. 또 안내데스크에서 우편 및 택배물 대리수령제도를 시행해 이동노동자의 업무 편의를 돕는다.

이우종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은 “문화사각지대에 있기 쉬운 이동 노동자들에게 문화예술공간을 함께 공유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 무엇보다 추위에 일하는 분들이 쉼터에서 잠시라도 건강을 돌보는 시간을 갖기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