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 종교단체 대표들 만나 집단 행사 자제 요청
상태바
이재명, 경기도 종교단체 대표들 만나 집단 행사 자제 요청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2.2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5개 종단 대표 8명 참석...종교인들 "최선 다해 협조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종교인들을 만나 집단 행사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종교인들을 만나 집단 행사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경기도내 대표 종교인들을 만나 집단 행사를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경기도는 28일 도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경기도 종교 대표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김수읍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임다윗 경기도북부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유주성 천주교 수원교구 사무처 차장, 맹제영 천주교 의정부교구 총대리겸 사무처장, 용주사 주지 성법 스님, 봉선사 주지 초격 스님, 김홍선 원불교 경기·인천 교구장, 최종수 경기도 향교재단 이사장 등 기독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유교 5개 종단 대표 8명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지금 코로나19 감염률이 너무 높고 위기의 초기 단계라서 예측이 불가한 정도”라며 “원래 종교의 본질이 모임이고 회합이 가장 기본인데, 신천지 신도의 대규모 코로나19 확산 역시 집단 종교 행사에서 비롯된 거라는 판단이 들어서 각별한 요청을 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신천지는 약간 독특한 예배 방식이 크게 영향을 미치고, 거기다가 밀행성, 즉 다른 사람이나 조직 모르게 하는 특성들이 공동으로 작용해서 막을 수 있는 것조차도 못 막고 확산된 측면도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지금은 도에서도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취소, 공공행사 취소, 위험군 직원 재택근무 등 모든 필요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며 “초기에 조금의 불편함을 감수하면 더 큰 불편함을 피할 수 있다”고는 종교 집회 자제 및 연기를 부탁했다.

이에 유주성 천주교수원교구사무처 차장은 “천주교는 15개 교구와 모든 성당에서 종교 미사, 모임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으며 봉선사 주지 초격스님 역시 “종단에서 3월 20일까지 일체 행사 모임을 자제해 달라는 지침이 있어서 어려움은 있지만 선제적 대응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수읍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도 “지금 ‘모여서 예배하는 것은 자제하자’는 분위기로 가고 있으며 각자 집에서, 영상으로 예배드리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협조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현재 경기도는 물론 정부와 일선 시군도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활동에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모두가 힘을 합쳐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종교단체 여러분의 적극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