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통구, 35개 개방화장실 정기점검 및 특별방역
상태바
영통구, 35개 개방화장실 정기점검 및 특별방역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3.2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통구 관계자가 관내 개방화장실을 소독하고 있다.(사진=영통구)
영통구 관계자가 관내 개방화장실을 소독하고 있다.(사진=영통구)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수원시 영통구는 지난 20일부터 오는 25일까지 관내 개방화장실 35곳의 정기점검 및 특별방역을 하고 있다.

개방화장실은 일정 규모 이상의 법인 또는 개인소유 시설물 중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일정시간 개방한 화장실을 말한다.

정기점검엔 ▲개방화장실 안내표지판 상태 ▲화장실 내의 청소상태 ▲휴지, 비누, 손세정제 등의 비치상태 ▲여성화장실 안심비상벨 정상작동 유무 확인 등 화장실 내부의 청결관리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구는 코로나19발생 이후 지속적으로 주1회 개방화장실 방역을 추진해오고 있다. 정기점검엔 구의 생활안전과 직원과 환경관리 기동반이 합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정철호 구 생활안전과장은 “특히 화장실 출입문, 손잡이 등 신체접촉이 많은 부분을 집중소독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경각심이 커진 만큼 화장실 관리자에게 상시소독하도록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