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현장] 백혜련 후보, 민군통합 국제공항 추진 약속
상태바
[4.15 현장] 백혜련 후보, 민군통합 국제공항 추진 약속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0.04.0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군공항 이전 대안으로 내세워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후보.(사진=백혜련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후보.(사진=백혜련 의원실)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후보(수원시 을)는 21대 총선 공약 시리즈인 ‘백혜련의 약속’ 제3탄으로 ‘수원 군 공항 이전 문제의 대안, 민군통합 국제공항 추진’을 1일 발표했다.

백혜련 후보는 “군 공항 이전을 위해서는 현실적으로 예비이전후보지인 화성 시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대안이 제시되어야 하는데, 민군통합 국제공항은 상생의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10년 후면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이 포화상태에 이르기 때문에, 신공항 건설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것이다.

백 의원은 “민군통합 국제공항 사업은 지난해 경기도시공사 용역 결과에 의하면 B/C 2.36으로 경제적 타당성이 양호”하며 “생산유발 효과 7조 3000억원, 부가가치유발 효과 2조 5000억원, 취업유발효과는 5만명 이상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군 공항 이전부지에 조성되는 ‘서수원 스마트폴리스’,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과 시너지를 내 경기남부권이 안보 및 경제, 교통, 물류의 허브로 거듭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백 후보는 “총선이 끝나자마자 정부, 국회, 지자체, 시민대표 등으로 구성된 (가칭)수원 군 공항 이전 상생협의체를 구성하겠다”며 “오는 12월에 확정·고시될 예정인 '제6차 공항개발 중장기 계획(2021∼2025)'에 반영을 검토하겠다. 이미 국방부장관에게 민·군 겸용 통합공항 방식의 검토를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특히 ‘집권여당 원팀의 힘’을 강조했다. 백의원은 “군공항 이전 사업은 종전부지 개발사업 포함하여 5조원 이상이 소요되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집권 여당 소속의 경기도지사-수원시장-국회의원의 원팀으로 추진했을 때 사업을 되게 할 수 있고 나아가 추진 속도 역시 높일 수 있다”며 “21대 국회에선 군공항 이전 문제 반드시 해결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백 의원은 “군 공항 이전은 특정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안보’와 ‘국가예산낭비’의 문제”라고 천명했다. “수원 군 공항은 우리나라 최북단의 중요한 군용 비행장이지만 현재 도심 한복판에 위치해 있어 제대로 된 훈련조차 할 수 없었다”며 “지난 수십 년 간 수원 시민들이 견디기 힘든 소음에 시달리고 있고, 군 소음보상에 천문학적인 재원이 들어가기 때문에 군 공항 이전이 훨씬 더 경제적”이라며 ‘군 공항 이전사업의 당위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