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112신고 제대로 하기
상태바
[기고] 112신고 제대로 하기
  • 남우근 경장
  • 승인 2020.05.2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우근(경기남부지방경찰청 112종합상황실 4팀 경장)

 

우리가 생활을 하다보면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로 갑자기 경찰관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상황이 닥쳤을 때 이용하는 것이 긴급범죄 신고 112이다.

하지만 국민 대부분이 112신고 경험이 없는데다 위급하고 긴급한 상황이 닥치면 무슨 말부터 해야 할지 말을 잊지 못하고 말문이 막히거나 당황해서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해 신고자는 신고자대로, 접수를 받는 경찰관은 경찰관대로 발을 굴러야 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긴급 상황을 대처하기 위한 몇 가지 신고 팁(TIP)이 있다.
 
첫째, 무엇보다도 112신고자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정확한 위치’를 경찰관에게 설명하는 것이다. 급박한 상황에서 정확한 위치를 알아야 경찰관이 출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신고자는 경찰관이 물어보는 위치와 주소를 구체적으로 설명해야 하며, 잘 모를 경우에는 바로 눈 앞에 보이는 상호명이나 건물이름, 상호전화번호, 버스정류장, 전신주 등을 자세히 알려주면 된다.
 
둘째,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보다 ‘현재 상황을 물어보는 경찰관의 필요한 질문사항에 대답’을 해주는 것이 경찰관이 대응을 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다. 예를 들어 구급차가 필요한지 응급치료가 필요한지 등 범인일 경우 흉기소지 여부 등을 설명을 해주면 될 것이다.
 
셋째, 범죄현장을 목격했을 경우에 중요한 것은 가해자의 정보이다. 자신이 목격한 가해자의 성별과 연령, 범인들의 수, 키나 체형 및 특징사항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도주를 했을 경우 도주방향, 차량을 이용했을 경우 차량을 설명해주면 범인검거에 큰 결정적인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넷째, 긴급신고는 SMS문자신고도 가능하다. SMS문자신고는 핸드폰 GPS값이 자동으로 현출되어 보다 효율적으로 112신고 접수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긴급한 신고를 받고 경찰이 신속하게 출동을 할 수 있도록 하려면 긴급범죄신고는 112로 경찰민원상담은182, 특히 긴급한신고만 112로 신고를 해야 경찰관이 도와 줄 수 있기 때문에 신고자분들은 위의 상황을 기억하고 있으면 나와 남 모두 위험에 처해있는 사람을 보다 효율적으로 경찰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112신고를 한 상태에서 범인에게 위험을 받고 있어 통화가 어려울 경우에는 수화기 버튼의 숫자나 다이얼을 ‘톡톡’ 누르면 상황실의 경찰관이 알게 되어 도움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