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빈센트병원, 코로나19 사투 교직원 위한 초복 맞이 해신탕 선물
상태바
성빈센트병원, 코로나19 사투 교직원 위한 초복 맞이 해신탕 선물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0.07.1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빈센트병원이 코로나19로 힘겹게 일하고 있는 교직원을 위해 초복 맞이 해신탕을 제공했다.(사진=성빈센트병원)
성빈센트병원이 코로나19로 힘겹게 일하고 있는 교직원을 위해 초복 맞이 해신탕을 제공했다.(사진=성빈센트병원)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이 16일 전교직원에게 초복 맞이 해신탕을 제공했다.

성빈센트병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최일선 현장에서 고군분투 중인 교직원들을 응원하고, 최근 발표된 ‘2차 환자경험평가’ 전반적인 평가에서 전국 6위, 경기남부권 1위라는 쾌거 달성을 위해 애써준 교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성빈센트병원은 내원객들이 코로나19 감염 불안을 덜고, 보다 안전하게 진료 받을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 및 안심진료소 등 안전한 진료 체계 및 방역 시스템을 갖추고,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성빈센트병원장 김선영 데레시타 수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묵묵히 인내하며 함께 해주는 교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초복 맞이 해신탕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앞으로도 성빈센트병원은 경기 남부 지역 대표 의료기관으로서, 환자들에게 안전하고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