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나온 수원시청, 전 직원 검사 결과 '음성'
상태바
확진자 나온 수원시청, 전 직원 검사 결과 '음성'
  • 서동영 기자
  • 승인 2021.01.0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59명 PCR 검사...11일부터 정상근무
수원시청 전경(사진=수원시)
수원시청 전경(사진=수원시)

[수원일보=서동영 기자] 확진자가 발생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수원시청 직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8일 오전 수원시청 직원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수원시는 시청 본관·별관을 폐쇄하고, 이날 오후 시청 전 직원 검체검사를 했다. 시청 본관과 별관 사이 공간에 설치한 임시검사소(6개)에서 PCR방식으로 검사했다. 1159명이 검체 채취를 했고, 9일 오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조치된 재난안전대책본부 근무 직원 8명과 A씨 부서 직원 6명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연가 등으로 출근하지 않은 직원 30명은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를 했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수원시는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A씨가 근무하는 별관 사무실과 5~6일 파견 근무를 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방역소독했다. 10일 0시까지 시청 본관·별관을 폐쇄하고, 방역소독할 예정이다. 시청 직원들은 11일(월요일)부터 정상 근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