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변인 "'이재명, 경기도 홍보직원 50% 늘렸다'는 사실 호도"
상태바
경기도 대변인 "'이재명, 경기도 홍보직원 50% 늘렸다'는 사실 호도"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1.10.0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홍국 대변인 SNS 통해 적극 해명 나서
- "파견용역 정규직 전환과 도 환경에 따른 인력 일부 증원"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청사 전경.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이 최근 언론에서 불거진 '도의 홍보인력 증원'에 대한 입장 표명을 하고 나섰다. 

김홍국 대변인은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10월 7일자 ‘이재명, 대선 전 경기도 홍보직원 50% 늘렸다’는 <한국경제신문> 등 일부 언론매체의 보도는 사실을 호도한 정치권의 주장을 검증 없이 그대로 받아썼다는 점에서 충격적"이라며 "2018년 대비 2021년 경기도 홍보인력 증가는 총 46명으로, 가장 큰 부분은 파견용역 근로자 정규직 전환 인원 21명"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외에 홍보인력 25명의 증가는 경기도의 인구수와 예산 증가, 현장 지원인력 증가 등 행정 환경 및 홍보부서 업무량 급증으로 인한 필수적인 홍보인력 충원에 해당한다"며 "(이는)경기도에 산재한 농촌, 어촌, 산촌, 접경지역 등 31개 시군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행정수요의 급증과 인구 및 예산 증가라는 행정환경 변화에 따라 홍보인력을 일부 증원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언론은 저널리즘의 원칙에 따라 정치인들의 주장을 철저하게 검증해 진실과 팩트만을 보도해주시길 간곡하게 당부드린다. 경기도는 모든 공직자들이 힘을 모아 도민 섬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끝을 맺었다. 

다음은 김홍국 대변인 SNS 전문. 

 

<도민을 섬기기 위한 경기도의 홍보 노력을 왜곡 & 폄훼하지 말아주십시오> - 대변인 Hongkook Kim 
10월 7일자 ‘이재명, 대선 전 경기도 홍보직원 50% 늘렸다’는 <한국경제신문> 등 일부 언론매체의 보도는 사실을 호도한 정치권의 주장을 검증 없이 그대로 받아썼다는 점에서 충격적입니다. 
국민의힘 조수진 국회의원의 국감자료 발로 작성된 기사는 해당 국회의원의 발언을 인용해 “공공의 세금과 도민을 위해 일해야 할 공무원들을 선거운동에 이용하나”라고 경기도의 홍보행정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대변인으로서 경기도의 행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려 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한 2018년 95명이던 홍보직원이 올해 141명까지 늘어난 것은 맞습니다. 그러나 실상을 살펴보면 내용은 확연히 다릅니다. 
2018년 대비 2021년 경기도 홍보인력 증가는 총 46명으로, 가장 큰 부분은 파견용역 근로자 정규직 전환 인원 21명입니다. 문재인정부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방침에 따라 용역 수행 비정규직 근로자 21명이 정규직 근로자로 전환되어 홍보인력으로 편입된 사항이지, 대선을 앞둔 경기도지사 개인의 정책홍보를 하기 위해 홍보인력을 늘린 것이 아닙니다. 
구체적 팩트나 진실을 확인하지 않은 채 과장된 주장을 받아쓰기하고, 모든 것을 대선이나 경기도지사에 연관지으려는 참으로 나쁜 정치적 시각입니다.
이외에 홍보인력 25명의 증가는 경기도의 인구수와 예산 증가, 현장 지원인력 증가 등 행정 환경 및 홍보부서 업무량 급증으로 인한 필수적인 홍보인력 충원에 해당합니다. 결국 2018년 대비 26%인 25명이 증가한 홍보직원 충원을 두고, “50% 가까이 늘어난 규모”라고 뻥튀기한 주장을 여과없이 받아쓴 셈입니다. 또 종합행정을 추진하는 광역정부의 여건을 무시한 채, 부처별 업무를 추진하는 청와대 홍보실과의 비교하는 것 역시 지나치게 무리한 해석이고 ‘비난을 위한 비난’입니다. 
경기도의 홍보인력은 주민당 홍보인력 규모를 비교할 때 전국 최저 수준입니다. 경기도의 홍보담당 공무원은 1인당 도민 95,337명을 대상으로 하며, 이는 전국 시·도 평균 54,514명의 두배 가까운 수준입니다.
홍보인력 규모의 적정 여부는 지방자치단체의 예산규모, 인구, 정책의 수혜자, 정책 행정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야 합니다. 경기도에 산재한 농촌, 어촌, 산촌, 접경지역 등 31개 시군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행정수요의 급증과 인구 및 예산 증가라는 행정환경 변화에 따라 홍보인력을 일부 증원한 것입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왜곡되고 과장된 보도는 국론 분열과 함께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많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언론은 저널리즘의 원칙에 따라 정치인들의 주장을 철저하게 검증해 진실과 팩트만을 보도해주시길 간곡하게 당부드립니다. 경기도는 모든 공직자들이 힘을 모아 도민 섬김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1년 10월7일
경기도 대변인 김홍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