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홍목사 아침묵상] 개척 정신
상태바
[김진홍목사 아침묵상] 개척 정신
  • 김진홍 목사
  • 승인 2021.11.20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홍 목사

 

피터 트러커(Peter Drucker)박사는 경영학 분야에서는 세계 제1의 학자였습니다.

그가 93세 되던 해에 출간하여 세계적 베스트셀러에 오른 책이 있습니다. '넥스트 소사이어티(Next Society)'란 책입니다.

이 책의 후반부에서 드러커 박사가 한 잡지의 편집자와 '기업가 정신'을 주제로 나눈 대화의 내용이 실려 있습니다.

'기업가와 혁신' 이란 주제로 나눈 대화에서 질문자가 드러커 박사에게 물었습니다.

"기업이 발전하려면 그 기업을 이끄는 기업가의 기업가 정신이 왕성하여야 하는데 '기업가 정신'으로는 미국이 세계 제1의 나라입니까?"

이 질문에 대하여 드러커 박사가 답하기를 "아닙니다. 미국은 2등도 되지 못합니다" 라고 답하자 질문자가 다시 묻기를 "그렇다면 1등은 어느 나라입니까?" 하고 묻자 드러커 박사가 답하기를 "의심할 나위 없이 South Korea입니다" 라고 답하였습니다.

드러커 박사가 이어서 말하기를 "약 40년 전만 하여도 한국에는 기업이 전혀 없었습니다. 한국을 몇 십 년 동안 지배한 일본이 그것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일본은 고등교육도 허용하지 않았기에 한국에는 실질적으로 교육받은 사람이 없었습니다. 한국 전쟁이 끝날 무렵 남한은 완전히 파괴되었습니다.오늘날 한국은 24개 가량의 산업에서 세계 일류 수준이고, 조선과 몇몇 분야에서는 세계 선두 주자입니다" 라고 답하였습니다.

이 글이 쓰여진 때가 아마 1990년대쯤일 것입니다.

그 무렵 한국은 기업가 정신으로는 세계 제1의 수준으로 인정받았던 시절입니다.

그 이후 문민정부가 들어서게 되면서 기업가 정신이 많이 퇴보한 감은 있습니다만 한국의 '기업가 정신'이 세계의 선두 수준에 이르고 있음은 자타가 공인하는 바입니다.

경영학에서는 '기업가 정신'의 핵심을 3 가지로 지적합니다. 1) 창조 정신 2) 개척 정신 3) 공동체 정신입니다. '개척 정신'이 '기업가 정신'의 핵심이기에 개척 정신이 약하여지게 되면 기업 전체가 퇴보할 수밖에 없게 됩니다.

전체주의나 사회주의 체제 아래서는 창조 정신과 개척 정신과 공동체 정신이 뿌리내리지 못하고 자라지 못합니다.

자유로운 영혼들이 창조 정신과 개척 정신을 키워 나갈 수 있습니다.

그러기에 교육의 목표는 학생들로 하여금 어떻게 창조 정신과 개척 정신을 길러 나갈 수 있을 것인가를 고민하여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다음과 같은 4가지 필수적인 정신이 절대 필요합니다.

'결단하여 가라'

개척자들에게 먼저 필요한 마음가짐이 결단하는 결단력입니다. 다른 사람들이 가보지 않은 길에 도전함에는 과감한 결단력 없이는 불가능합니다.

'스스로 가라'

개척자들은 외롭습니다. 누구의 권고로나 도움으로 선택하는 길이 아닙니다. 스스로 선택한 길을 묵묵히 가야 합니다. 개척자들은 누구의 도움이 없이 스스로 선택한 길을 가야 합니다.

'본질로 가라'

우리는 비본질적인 일들에 소중한 시간과 정력을 낭비합니다. 신앙생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 자체, 믿음 자체에 집중하지를 못하고 주변적인 일, 비본질적인 일들에 매여 살아가게 됩니다. 그러나 개척자들은 다릅니다. 자신이 선택한 길에 집중하여 본질을 추구하며 나아갑니다.

'미래로 가라'

역사는 개척 정신을 지닌 개척자들에 의하여 발전하여 왔습니다. 개척자들은 미래에 자신의 삶을 투자하는 사람들입니다. 과거에 매여 사는 사람들이나 현실에 안주하는 사람에게는 미래가 열리지 않습니다. 불확실한 미래를 향하여 자신을 투자하는 사람들이 개척 정신을 지닌 사람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