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연무동 도시재생사업구역, 전주 없는 동네 된다
상태바
수원시 연무동 도시재생사업구역, 전주 없는 동네 된다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1.04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전력공사 주관 ‘2022년 그린뉴딜 및 지자체 요청 지중화 사업’ 선정
- 수원천로 일원 약 1.4km 구간 전선 지중화...전주 없애고 전선 땅속에 묻어
- 내달중 한전과 업무협약 체결...12월 완공 예정
연무동 도시재생사업구역 지중화 사업구간 위치도.
연무동 도시재생사업구역 지중화 사업구간 위치도.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 연무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 구역에 복잡하게 엉켜있던 전선이 지중화(地中化)하고, 전주(電柱)가 없어진다.

수원시는 최근 한국전력공사가 주관하는 ‘2022년 그린뉴딜 및 지자체 요청 지중화 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48억원(시비 24억원, 한전·통신사 24억원)을 투입, 오는 12월까지 지중화 사업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사업은 연무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인 수원천로 일원 약 1.4km 구간(광교프라자아파트~동서요양병원 등 4개 구간)에서 이뤄진다.

이에 따라 대상 구간에 설치된 전선·통신선을 지중화(땅속에 묻어서 설치)하고, 전주(전선이나 통신선을 늘여 매기 위해 세운 기둥)를 제거해 보행 환경을 개선한다.

시는 다음달 중 한국전력공사와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2월까지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연무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2020~2023년 4년간 연무동 257-17번지 일원 9만7487㎡를 대상으로 낙후된 도로 시설·골목 등을 정비하고, 주거지 환경 등을 개선해 쇠퇴한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다.

시는 연무동이 2019년 국토교통부 주관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됨에 따라 국비 110억원·도비 22억원·시비 51억원 등 183억원을 투입해 ‘주거지지원형(마을 거점 공간 조성·주거환경 개선)’, ‘스마트시티형(거점 공간 내 스마트서비스 제공·인프라 구축)’ 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