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사업 3단계 공사 완료
상태바
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사업 3단계 공사 완료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4.0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단계별 순환개발 방식으로 3단계 걸쳐 시설현대화사업 추진
- 2018년 1단계 채소동 임시매장, 2021년 2단계 과일동·수산동 이어 4일 채소동 개장
- 연면적 5만 830㎡, 지하 1층·지상 3층 건물 6개 동으로 조성
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 조감도.
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 조감도.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이 4년 5개월만에 시설현대화사업 3단계 공사를 완료하고, 4일 전면 개장했다. 
 
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은 이날 오전 신축한 채소동에서 경매를 개시하고, 전면 개장을 알렸다.

시는 공사 기간에도 농수산물도매시장이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단계별 순환개발방식’(기존 건물을 부분적으로 철거·재시공하고, 점포들이 순차적으로 완공된 건물에 입주하는 방식)으로 3단계에 걸쳐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사업을 진행했다.    

2017년 11월, 채소동 점포가 입점할 임시매장 2곳을 건립하는 1단계 공사를 시작해 2018년 6월 마무리했고, 2021년 9월 과일동·수산동을 신축·이전하는 2단계 공사를 완료했다.

채소동을 신축·이전하는 3단계 공사를 최근 마쳤고, 4월 3일 모든 상인이 입주했다. 직판 물류동 신설을 마치고 6월 말 전체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기존 농수산물도매시장 인근에 임시 건물에 있었던 무·배추 매장은 채소1동에 입주 완료했고, 포장품 채소 매장은 채소2동에 들어섰다.

1993년 2월 개장한 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은 경기 서남부권역 농수산물 유통의 거점 역할을 해왔지만, 2000년대 중반부터 시설 노후화에 따른 이용객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2013년 농림수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시설현대화 공모사업’에 선정됐고, 국비를 지원받아 시설현대화사업을 시작했다.

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은 부지면적 5만 6160㎡, 건물연면적 5만 830㎡, 지하 1층·지상 3층 건물 6개 동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하 1층에는 주차장, 저온유통 시스템 등이 있고, 지상 1층에는 과일동, 수산동, 채소1·2동, 양파 경매장, 직판·전문물류동이 입주한다. 2층에는 관리사무소, 3층에는 방문객 편의시설 등이 있다.

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 전면개장 홍보물.
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 전면개장 홍보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