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신보-해군제2함대사령부의 '찐우정'...장병 위해 기부금 '투척'
상태바
경기신보-해군제2함대사령부의 '찐우정'...장병 위해 기부금 '투척'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5.0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일 평택 사령관 집무실에서 전달식 가져
- 2010년부터 맺은 자매결연...이민우 이사장 "지역사회 지속가능 발전 위한 것"
경기신보 이민우(왼쪽) 이사장과 류효상 해군 제2함대 사령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기신보)
이민우 경기신보 이사장(왼쪽)과 류효상 해군 제2함대 사령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신보)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이민우.이하 경기신보) 임직원이 최근 평택시에 위치한 해군 제2함대 사령부 소속 장병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달했다. 

3일 경기신보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민우 경기신보 이사장과 류효상 해군 제2함대 사령관, 두 기관 관계자 10여명은 해군 제2함대 사령관 집무실에서 ‘ESG가치 추진 협력을 위한 기부금 전달식’(이하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민우 이사장은 경기신보 임직원이 매월 급여에서 자발적으로 공제해 모은 기금 중 500만원을 해군 제2함대에 전달했다. 

이번 기부금은 해군 장병의 복지 증진 및 시설물 개선사업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해군 제2함대는 해상경계 최일선에서 우리나라 서해 및 수도권 해안을 방위하는 해역함대로 2010년 경기신보와 자매결연을 맺었다. 

경기신보는 오는 6월 제1연평해전 전승 23주년 등을 앞두고 국가 안보를 위해 힘쓰는 해군 장병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경기신보와 해군 제2함대와의 인연은 자매결연을 맺은 2010년 이후 지속됐다. 

경기신보는 천안함 사건 이후 저하된 해군 장병의 사기 진작을 위해 2010년 1000만원 기부를 시작으로, 2014년 도서 1000권과 기부금 500만원, 2019년 기부금 1000만원, 2020년 기부금 500여만원, 2021년 기부금 600만원 등 지속적으로 따뜻한 마음을 모아 전달해왔다. 

한편 경기신보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경기도 유일의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지역사회 내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앞장서 왔다. 

경기신보는 지난해 10월 ESG경영 선포식에서 ‘도민 모두가 행복한 내일을 보증하는 금융리더, 경기신용보증재단’이라는 ESG비전을 선포한 바 있다. 

경기신보는 올해 2월 사회적 불평등 및 양극화 해소를 위해 사무금융우분투재단에 1089만원 기금 출연, 3월 경북·강원 산불지역 피해복구를 위해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를 통해 1000만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이러한 지역사회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 주관 지역사회공헌 인정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민우 이사장은 “오늘도 우리나라를 수호하기 위해 헌신하는 해군 장병들에 대해 경기신보 전 임직원을 대신해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경기신보는 서민복리 증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설립된 기관이다. 앞으로도 금융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력 회복이라는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는 한편 해군 제2함대와 함께 지역사회 곳곳에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나누며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