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조류충돌 저감 대책 선도한다
상태바
충청남도, 조류충돌 저감 대책 선도한다
  • 박정아 기자
  • 승인 2019.10.3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국립생태원서 환경부와 선도도시 조성 업무협약 체결
충남도와 환경부의 조류충돌 방지 선도 지자체선정 협약식 (사진=충청남도)
충남도와 환경부의 조류충돌 저감 선도도시 선정 협약식 (사진=충청남도)

[한국농어촌방송 = 박정아 기자] 충남도가 환경부 주관 전국 조류충돌 방지 선도지자체에 선정돼 조류충돌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선다.

도는 29일 국립생태원에서 환경부와 ‘조류충돌 저감 선도도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투명방음벽 등에 의해 발생하는 조류충돌을 줄이고, 야생동물 복지 증진을 위한 협조체계를 구축코자 마련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환경부는 건축물·투명방음벽 조류충돌 저감 선도도시 조성 사업을 위한 추진 방향과 지침을 제시하고, 재정·기술적 지원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는 조류충돌 저감 선도도시 조성 사업이 우수사례로 정착·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 관리하고, 행정적 지원을 펼칠 방침이다.

또 조류충돌 저감 관련 교육·훈련·홍보 프로그램 개발·운영, 공동 심포지움·워크숍 개최 등 각종 상호 협력이 필요한 분야에서도 적극 협조할 예정이다.

도에 따르면, 건축물 유리창과 투명방음벽 등이 증가하면서 연간 약 800만 마리의 새들이 충돌로 인해 부상을 입거나 폐사하고 있으며 매년 그 수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조류는 눈이 머리 측면에 위치해 전방 거리 감각이 떨어져 전방 구조물 인식을 잘 하지 못하는데, 야생조류의 경우 비행속도도 빨라 충돌 시 신체 손상을 크게 입는다.

황상연 도 기후환경정책과장은 “조류충돌은 우리 주변에서 늘 일어나고 있는 일이지만 널리 알려지지 않은 문제”라며 “도민과 지자체, 정부가 조류충돌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서해안은 다양한 철새의 거점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의 서식지”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조류충돌 저감 정책 및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야생동물 복지 증진을 도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